'오케이 광자매' 홍은희·최대철, 예기치 않은 극적 만남

김현식 기자I 2021.06.19 16:04:35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KBS2 주말 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홍은희와 최대철이 극적으로 다시 마주한다.

앞서 방송된 26회에서는 이광남(홍은희)과 배변호(최대철)가 서로에 대한 미련을 정리하기로 결심하는 모습이 담겼다. 배변호는 황천길(서도진)과 관련해 경찰에서 조사를 받는 이광남을 변호하기 위해 이광남과 황천길의 닭살 돋는 애정멘트를 살펴보며 착잡한 마음을 드러내면서도 꼼꼼하게 증거자료를 확보해 이광남을 무혐의로 풀려나게 도왔다. 이후 배변호는 “다시는 연락 안한다. 마음 편하게 살아. 그리고 죽지마라”라고 목이 멘 채 이별을 고했고, 이광남은 뒤돌아서 가버렸다.


이런 가운데 와 관련 19일 방송되는 27회에서는 두 사람이 예기치 않은 만남을 갖게 된 후 감정이 흔들리게 되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복뎅이’와 장난감을 사서 나오던 배변호는 생선 상자를 든 이광남과 마주치게 된다. 당황한 이광남은 “나 이모네 가게에서 일해. 신혼여행 갔단 말 들었어”라면서 허둥지둥 자리를 뜨고, 배변호는 멀어져가는 이광남의 뒷모습을 망연히 바라본다. 배변호의 시선을 느끼면서 울컥 솟아오르는 눈물을 참는 이광남의 모습도 담길 예정이다.

제작진은 “이광남과 배변호가 극적으로 다시 만나면서 잔잔하던 두 사람의 마음에 또 한 번의 파동이 일렁이게 된다”고 전하며 시청을 독려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