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열흘만 대변인 사퇴로 삐걱…`전언정치` 혼선탓?(종합)

권오석 기자I 2021.06.20 09:40:16

이동훈 전 대변인 "일신상의 이유로 물러나"
이상록 대변인 "尹, 아쉬운 마음으로 수용"
국민의힘 입당 관련 `메시지 혼동` 영향 끼친 듯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의 이동훈 대변인이 20일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그가 윤 전 총장 대변인에 임명된 지 열흘 만이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 및 우당 이회영 기념관 개관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전 대변인은 이날 오전 7시쯤 취재진에 보낸 메시지를 통해 “일신상의 이유로 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조선일보 논설위원이던 그는 지난 10일 윤 전 총장이 임명한 첫 대변인이었다. 그러나 그의 공석으로, 당분간 이상록 대변인이 공보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 대변인도 곧이어 취재진에 메시지를 보내며 “윤 전 총장은 18일 저녁 두 대변인을 만나 국민 앞에 더 겸허하게 하자고 격려했으나, 19일 오후 건강 등의 사유로 더는 대변인직을 수행하기 어렵다는 뜻을 밝혔다”고 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은 아쉬운 마음으로 이를 수용했다”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여부를 두고 메시지가 혼동이 된 것이 이 전 대변인의 사퇴에 영향을 미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앞서 이 전 대변인은 지난 18일 KBS라디오 프로그램을 통해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을 기정사실화 했었다. 그러나 윤 전 총장이 같은 날 “입당 문제는 경거망동하지 않고 신중하게 행동할 것”이라고 하며 선을 그었다.

이밖에도, 이른바 `윤석열 X(엑스)파일`이 부담으로 다가온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지난 19일, 김무성 전 대표의 보좌관을 지냈었던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윤 전 총장과 처가 관련 의혹이 정리된 파일을 입수했다”면서 “이런 의혹을 받는 분이 국민 선택을 받는 일은 무척 힘들겠다는 게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이다”고 언급했다. 다만 엑스파일의 실체에 대해선 확인된 것은 없다.

이에 이 전 대변인에게 자세한 배경을 묻고자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으나 닿지 않았다.

윤석열 대선 출마 더보기

- 김용민, '국힘 입당' 윤석열에 "정치적 수사, 제물이었나" - 윤석열, 우여곡절 끝 국민의힘 입당…野 주자들 "환영"(종합) - 윤석열 국민의힘 입당…최재형·원희룡 "선의의 경쟁하자"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