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수혜주 논란’ 이의경 전 식약처장, 80억 재산 신고

최정훈 기자I 2021.02.26 00:00:00

이 전 처장 재산 80억원 신고…1년 새 13억원 늘어
박선호 전 국토부 차관, 35억원 신고…퇴직자 2위
황덕순 전 청와대 일자리수석 비서관 20억원 신고

[이데일리 최정훈 기자] 코로나19 수혜주로 수익을 봤다는 논란이 일었던 이의경 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80억 1652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1년 만에 약 13억원의 재산이 늘어난 셈이다. 또 박선호 전 국토교통부 1차관은 35억원 가량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13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열린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6일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이날 관보에 지난해 11월 2일부터 12월 1일까지 인사변동이 발생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59명의 재산등록사항을 게재했다. 이번 재산등록사항에는 이 전 식약처장을 비롯해 박선호 전 국토교통부 1차관 등 지난해 말 대거 교체된 차관급 인사들이 포함됐다.

지난해 11월 2일 퇴임한 이의경 전 식약처장은 80억 1652만원을 신고했다. 지난해 3월 고위공직자 재산내역 공개 당시 이 처장의 재산은 67억 6478만원으로 1년 새 13억원 가량 늘어난 셈이다.

먼저 이 전 처장은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 있는 본인 소유의 아파트(17억 5500만원)와 배우자 명의로 된 서울 강북구 미아동 소재 상가(19억 4100만원), 경기 성남시 분당구 소재 아파트(16억 3500만원)을 신고했다. 또 2018년식 캠리 하이브리드 차량 등 2대의 자동차도 신고했다.



특히 이 전 처장은 코로나19 수혜주 논란이 일었던 ‘엔브이에이치코리아’ 주식 중 배우자 명의의 14만 주를 2억 9500만원가량에 팔았다. 이에 해당 회사 관련 주식은 이 전 처장 본인 명의의 6400주와 배우자 명의의 7만 9242주가 남았다. 이 전 처장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예금을 31억 7700만원으로 신고했다.

자동차 부품 회사인 엔브이에이치코리아는 자회사로 GH신소재를 가지고 있다. GH신소재는 마스크 제조에 필요한 부직포 원단 등 관련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엔브이에이치코리아가 인수한 원방테크는 방진 및 방음설비 회사로 음압병실과 관련됐다. 이에 엔브이에이치코리아는 코로나19 수혜주로 떠올랐고, 이 전 처장과 직무 관련성이 깊다는 논란이 일었다.

이 같은 의혹에 이 전 처장은 당시 “엔브이에이치코리아 주식은 2013년부터, 부직포 사업을 하는 GH신소재 주식은 2014년부터 보유하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또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심사를 통해 보유 가능하다는 회신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처장 다음으로 재산이 가장 많은 퇴직자는 박선호 전 국토부 1차관이었다. 박 전 차관은 35억 1180만원을 신고했다. 박 전 차관은 배우자 명의의 서울 강서구 등촌동 소재 공장(26억 8900만원)과 서울 서초구 소재 아파트(9억 1000만원)을 신고했다. 또 경기 과천의 토지(6억 5600만원)와 4억 4000만원 가량의 예금도 신고했다.

이번 재산공개 대상 중 청와대 인사는 황덕순 전 일자리수석비서관(현 한국노동연구원장)이 포함됐다. 황 전 수석비서관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충북 청주시 소재 아파트(2억 2600만원)과 본인 명의의 충북 청주시 아파트 전세권(2억 6000만원), 모친 소유의 충북 청주시 소재 아파트(1억 7700만원)를 신고했다. 또 본인과 배우자, 자녀 명의의 예금 11억 1200만원도 신고했다.

이번 재산 공개 대상자 중에서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현직자는 손혁상 외교부 한국국제협력단 이사장으로 48억 8212만원을 신고했다. 손 이사장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건물(21억 8400만원), 예금(13억 4000만원), 증권(15억원) 등을 신고했다. 이어 이희섭 외교부 주후쿠오카대한민국총영사관 총영사가 36억 9035만원을, 안영근 교육부 전남대학교 병원장이 34억 4935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