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월드컵, 크로스·페널티킥에서 많은 골 나왔다”…FIFA 분석

주미희 기자I 2022.11.27 17:02:02

러시아 월드컵보다 크로스에서 이어진 골 5배 증가
페널티킥도 선언도 더 많아져…“호날두 PK 유도는 천재적인 것”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크로스가 많을수록 더 많은 골이 나온다. ‘완전한 천재’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포르투갈)처럼 페널티킥을 만드는 것도 승리하는 방법이다.”

국제축구연맹(FIFA) 기술연구그룹(TSG)이 27일(한국시간) 2022 카타르월드컵 초기 동향 보고에서 이같이 밝혔다. TSG는 “2018년 러시아 대회와 초반 경기를 비교했을 때 크로스에서 연결된 골 수가 3골에서 14골로 크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크로스 시도도 러시아 대회 35회에서 56회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조별리그 1차전 16개 경기에서 9차례 페널티킥이 나왔으며 이중 7번이 득점으로 연결됐다. 비디오 판독(VAR)이 처음 도입된 2018 러시아월드컵 때는 전체 64경기에서 최다인 24차례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올해 이 기록을 넘어설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나이지리아 국가대표 미드필더 출신의 TSG 멤버인 선데이 올리세는 영리한 선수들이 신기술도 잘 이용한다고 말했다. 그는 “공격수들이 점점 똑똑해지는 것 아닐까. 호날두가 받은 페널티킥 판정을 보면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호날두는 포르투갈과 가나의 대회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후반 20분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페널티 박스에서 상대 수비수 모하메드 살리수(사우샘프턴)에 걸려 넘어져 파울 판정을 얻어냈다. 가나의 오토 아도 감독은 이 판정을 두고 “심판이 준 특별 선물이나 다름 없다”며 ‘오심’이었다고 지적했지만, 올리세는 “호날두는 상대방이 자신의 다리를 건드릴 수 있도록 유도했다. 완전히 천재적인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 벌써 0-0 무승부 기록이 4차례나 나와 지난 대회보다 4배 많은 수치를 기록한 것에 대해서는 첫 경기에서 패배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인 것으로 설명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렇지만 대회가 진행됨에 따라 더 과감한 플레이가 나올 것이라고도 전망했다.

아울러 TSG는 잉글랜드, 스페인, 독일, 아르헨티나는 자국 리그의 클럽에서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역압박 전술’을 가장 효과적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TSG의 알베르토 자케로니 전 일본 대표팀 감독은 “선수 교체가 5명으로 늘어나면서 체력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카타르 월드컵

- 아르헨 축구대표팀 카퍼레이드 인파에 갇혀…메시, 헬기로 탈출 - 400만명 몰린 아르헨티나 우승 환영인파…1명 사망·1명 중태 - SNS에 올린 월드컵 우승사진에 ‘좋아요’ 5000만개…신기록 경신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