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쌈디와 대화한 여성, 아이유 아니었다

김현식 기자I 2021.06.19 15:20:47
(사진=MBC)
(사진=MBC)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쌈디와 대화를 나눈 건 아이유가 아닌 아이유 성대모사를 하는 일반인 여성이었다.

18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는 쌈디가 아이유가 주연을 맡은 드라마 ‘나의 아저씨’를 보며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담겼다.

쌈디는 드라마 시청을 마친 뒤 휴대전화를 들고 누군가와 대화를 하기 시작했다. 그는 “아이유씨, 저 방금 ‘나의 아저씨’ 마지막 회 보다가 엄청 울었다. 요새 삶이 좀 팍팍해서 눈물을 주룩주룩했다”고 말했다. 상대방은 “아 진짜요? 그거를 보고 오셨구나”라고 답했다.


VCR을 지켜보던 출연진들은 “와! 아이유다”라며 놀라워했다. 하지만 알고보니 쌈디는 아이유와 통화를 한 게 아니라 음성 기반 SNS인 클럽하우스를 통해 아이유 성대모사로 유명한 일반인 여성과 대화한 것이었다.

앞서 ‘나 혼자 산다’ 측은 방송 예고 보도자료를 통해 “드라마를 보며 퍽퍽한 삶을 위로 받은 쌈디는 곧바로 드라마 속 주인공인 아이유에게 전화 연결(?)을 해 감상평을 전했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에 해당 내용을 접한 뒤 방송을 본 일부 시청자들은 ‘나 혼자 산다’ 측이 과도한 낚시성 홍보를 했다고 지적했다.

또, 아이유의 일부 팬들은 방송에 등장한 일반인 여성이 클럽하우스 프로필을 실제 아이유로 혼동하게끔 설정해 문제가 된 적이 있었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