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꼰대인턴' 방구석 팬미팅서도 빛난 존재감(ft. 영탁·김희재)

김가영 기자I 2020.06.29 10:27:43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꼰대인턴’ 방구석 팬미팅이 시청자들을 150% 만족시키며 새로운 드라마의 맛(?)을 선보였다. 시청자들을 위해 배우들과 가수들의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는’ 컬래버레이션을 선보이며 100분을 가득 채웠다.

‘꼰대인턴’(사진=MBC)
토크쇼 형식으로 진행된 MBC ‘꼰대인턴’ 방구석 팬미팅에는 박해진, 김응수, 박기웅, 고건한 등 ‘꼰대인턴’을 빛낸 배우진들과 드라마에 카메오로 출연했던 정성호까지 스튜디오에 깜짝 등장해 드라마에서는 미처 다하지 못했던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박해진의 탁월한 리드와 미소로 시작한 팬미팅은 배우들이 드라마 속 명장면을 보며 뭉클함을 느끼고 울컥하는 등 잔잔한 감동을 선사했다.

그동안 수많은 나라의 팬들을 만나며 갈고 닦아온 팬미팅 스킬을 아낌없이 쏟아낸 박해진의 품격은 여기서도 빛이 났다. 절친 후배 박기웅과 동갑내기 친구 영탁과 무대에서 찐한 우정을 뽐내며 훈훈한 케미를 선보였다. 또한 후배 고건한, 홍승범을 격려하고 세세히 챙겼다. 네이버 오디오클립에서 처음 만난 김희재의 노래에 흠뻑 빠지며 응원을 하기도 했다. 특히 선배 김응수와 찬란한 브로맨스를 선보였다.


여기에 ‘꼰대인턴’ OST 가창에 참여한 가수 영탁, 김희재, 이수영이 게스트로 출연해 각자의 OST 라이브 무대를 최초로 공개했다.

박해진은 “드라마가 끝나고 울컥해서 모든 배우들이 살짝 울었다면 방구석 팬미팅을 녹화한 후에는 뭔지 모를 감동과 진짜 끝났구나란 생각이 들어 녹화 현장을 쉽게 떠나기 힘들었다. 이제 진짜 동생들을 못 보는구나 생각하니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았다. 응수 선배님이 끝나자마자 ‘빨리 시간 잡아서 한 번 더 모이자. 이렇겐 못 헤어지지’란 말에 내 마음도 담겨 있었다”며 헤어짐이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유쾌 상쾌 통쾌한 갑을 체인지 복수극 MBC 수목 미니시리즈 ‘꼰대인턴’ 최종회는 오는 7월 1일 밤 9시 30분 MBC와 국내 대표 OTT ‘웨이브(wavve)’에서 동시 방송된다.

뻔한 기사 말고 FUN한 기사를 쫓겠습니다. 오늘도 연예해요.

김가영 뉴스룸 김가영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