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측 '장순실' 지목된 장제원, "진중권은 정권교체 훼방꾼"

장영락 기자I 2021.11.29 07:31:49

진중권 "윤 캠프 3공 말기와 비슷, 벌써 '장순실' 말 돌아"
장제원 "김종인 이슈 재점화 안감힘, 법적 책임 져야"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대위를 “3공 말기”, “비선 실세” 등으로 비유하며 강하게 비판했다. 장순실로 지목된 장제원 의원도 “정권교체 훼방꾼”이라며 진씨를 비판했다.
사진=뉴시스
진씨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은 의견을 내놨다. 진씨는 최근 윤 후보 선대위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영입을 두고 내홍을 겪는 등 혼란에 빠진 상황을 비판했다. 특히 아들 음주운전으로 경선 캠프에서도 사퇴했던 장 의원이 비서실장으로 거론되는 상황에 대해서도 문제를 지적했다.

진씨는 “지금 윤석열 캠프는 3공화국(박정희 집권기) 말기 상황으로 보인다”며 “차지철 역할을 지금 장제원이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여의도 바닥에는 벌써 ‘장순실’이라는 말이 나도는 모양”이라며 윤 후보 비서실장으로 거론된 장 의원을 박근혜 전 대통령 비선실세였던 최서원씨(개명 전 최순실)와 비교하기도 했다.


진씨는 “김병준은 허수아비다. 자기가 충분히 갖고 놀 수 있다고 생각해 그 자리에 앉힌 것”이라며 장 의원이 사실상 선대위 주도권을 쥐고 있다고 추정하기도 했다. 이어 “채용비리 김성태를 임명하는 것이나, 철지난 지역주의로 충청도 일정 잡는 것이나, 웬만한 돌머리 아니고서는 나올 수 없는 발상”이라며 “다 장제원 머리에서 나온 것이라 본다”고 주장했다.

진씨의 원색적인 주장에 선대위 보직을 맡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진 장 의원도 반박 메시지를 내놨다.

장 의원은 페이스북에 “진중권 교수가 저를 저격해 꺼져가는 김종인 전 위원장 이슈를 재점화 하려고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 참 가엾다”며 “김 전 위원장에 대한 눈물겨운 충성심은 높이 평가합니다만, 자신이 저질러 놓은 저렴한 발언에 대해서는 반드시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장 의원은 “진 교수는 ‘진정한 정권교체 훼방꾼’”이라고도 비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