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푸틴 동원령 찬성" 러 청년, 끌려가자 보인 행동

김화빈 기자I 2022.09.23 05:45:52

"나라 위해 참전" 외친 러 청년들, 끌려가자 발버둥
우크라이나 내무부 고문 "러시아 상식은 정반대"

[이데일리 김화빈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예비군 대상 동원령을 내린 가운데 한 청년이 ‘내일 참전하겠다’고 인터뷰를 하던 도중 제복을 입은 남성들에 의해 연행되는 영상이 퍼지고 있다.

(사진=안톤 게라셴코 트위터)
안톤 게라셴코 우크라이나 내무부 고문은 22일(현지시각) 트위터에 “러시아와 상식은 정반대”라는 글귀와 함께 45초짜리 영상 한 편을 게시했다

(영상=안톤 게라셴코 트위터)
해당 청년은 러시아어로 ‘러시아의 군대’라고 적힌 상의를 입고 목소리의 떨림 없이 “나라를 지키기 위해 참전할 것”이라며 “우크라이나 어느 도시에 투입돼도 상관없다”고 말했다.

그는 인터뷰 내내 당당한 표정으로 삿대질을 하며 “(푸틴 동원령은) 조국을 위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정부의 동원령에 찬성하냐’는 질문에 대해 “내일 떠난다”고 답했으며 ‘어느 도시로 가느냐’는 질문에는 “우크라이나”라고 짧게 말했다. 옆에 있던 청년의 친구도 고개를 끄덕였다.

끌려 가는 청년 (영상=안톤 게라셴코 트위터)
이 같은 청년의 확신에 찬 태도는 이내 전혀 다른 모습과 표정으로 포착됐다. 수많은 취재진과 시민들에 둘러싸인 청년들은 검은 제복을 입은 요원 두 명에게 팔을 붙잡혀 끌려갔다.

몸을 뒤로 젖혀보고 고개를 돌려 완강히 거부해봐도 요원들은 끌고 갈 뿐이었다. 계속 뒤를 돌아보며 상황을 파악하던 그들은 결국 정체 모를 버스에 태워졌다. 시민들은 착잡한 표정으로 붙잡혀 가는 청년들을 지켜봤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35세 미만 예비역에 해당하는 러시아 남성 대부분이 이미 사무실이나 집을 통해 징집 통지서를 받았다.

이에 수도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 등에서는 동원령을 향한 반발 여론으로 규탄 시위가 벌어졌고 러시아 정부는 시위 참여인원 1300명 이상을 구금한 것으로 전해졌다.

모스크바 검찰청은 가두시위에 합류하라고 촉구하거나 직접 참여할 경우 최고 15년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WP는 “러시아 구글 검색 트렌드에는 ‘러시아를 떠나는 법’, ‘집에서 팔을 부러뜨리는 방법’과 같은 검색어가 급증하기도 했다”며 “국경 상황을 실시간으로 업데이트하는 온라인 대화방도 생겼다”고 전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