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10월' 이후 주식 대차잔고 최대…공매도 다시 기승

이슬기 기자I 2019.07.11 05:40:00

대차잔고 55조원 규모…작년 10월 이후 최대치
녹록지 않은 증시환경에 日 수출규제 이슈까지
신라젠·에이치엘비 등 공매도 잔고비중 높아

[그래픽=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이데일리 이슬기 기자] 주식을 빌린 뒤 갚지 않은 대차잔고가 55조원 규모를 넘어서면서 지난해 ‘검은 10월’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이 격화됐던 지난 5월 이후 공매도 비율도 부쩍 높아졌다. 글로벌 경기 둔화에 대내·외 불확실성이 가중되면서 증시 전반에 비관론이 짙게 깔렸다.

◇ 대차잔고, 작년 10월 이후 최대규모…공매도 비율도↑

10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 9일 기준 주식 대차잔고는 55조 9323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해 ‘대 폭락장’을 맞았던 지난 10월(56조 5358억원) 이후 최대규모다.

실제 주식 대차잔고 규모는 최근 달마다 증가하는 추세다. 월별로 보면 △4월 52조 6410억원 △5월 54조 8344억원 △6월 55조 5440억원으로 매달 증가하고 있다.

대차잔고란 기관투자자 등에게 일정한 수수료나 담보물을 지급하고 주식을 빌린 뒤 상환하지 않고 남은 금액을 뜻한다. 이 때문에 통상 대차잔고가 늘어났다는 것은 향후 주가 하락을 예상하는 투자자들이 늘어났다는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공매도에 베팅하는 투자자들도 부쩍 늘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200종목의 거래대금 기준 공매도 비율은 지난 9일 10.23%를 기록했다. 연초에만 해도 6%에서 8%대 내에 머물렀던 것을 감안하면 규모 자체가 늘어난 셈이다. 공매도 비율은 미·중 무역분쟁이 재차 고조된 5월 크게 상승한 뒤 높은 수준을 유지하는 중이다.

공매도는 미래에 주가가 하락할 것을 예상하고 주식을 빌려와 파는 투자 기법을 이른다. 공매도가 증가한 건 그만큼 하락장에 베팅해 수익을 내려는 사람이 늘어났단 얘기다. 실제 공매도 규모가 증가한 5월 한 달 동안만 코스피 지수는 7.34% 떨어졌다.

최창규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공매도는 유상증자나 메자닌 발행과 같은 특별한 이벤트가 없는 이상 급격한 증가가 어렵다”며 “지난 5월 공매도가 레벨업 된 이후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짚었다.

◇ 녹록지 않은 시장환경 때문…공매도 잔고비중 높은 종목 주의

이렇듯 증시 하락을 점치는 투자자들이 늘어난 건 녹록지 않은 대내·외 환경 때문이다. 국내 상장사들의 실적이 여전히 부진한 모습인 데다 미·중 무역분쟁이 증시를 짓누르고 있는 상황에서, 지난 4일부터 일본이 한국을 상대로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에 돌입하면서 또 다른 불확실성이 가중된 까닭이다. 여기에 바이오주 등 특정 업종에서는 잇달아 악재가 불거지면서 업종 투자심리 자체가 얼어붙었다.

종목별 공매도를 보면 이같은 악재 반영이 확연하게 드러난다. 지난 5일 기준 코스피 시장에서 공매도 잔고비중 상위 종목으로는 △삼성전기(009150)(14.88%) △두산인프라코어(042670)(10.01%) △셀트리온(068270)(9.23%) △호텔신라(008770)(6.35%) △후성(093370)(6.02%) 등의 순이었다. 또 코스닥 시장에서 공매도 잔고비중 상위 종목은 △신라젠(215600)(15.87%) △에이치엘비(028300)(9.91%) △메지온(140410)(7.67%) △대한광통신(010170)(6.91%) △에코프로(086520)(6.44%) 순이었다.

최근 악재가 연이어 터지는 바이오주의 경우 공매도 잔고비중의 추세적 증가가 눈에 띈다. 신라젠의 경우 연초 11% 가량이었던 공매도 잔고비중이 추세적으로 늘어나 현재 수준에 달하고 있고, 에이치엘비 역시 연초 7%대에 머물던 공매도 비중이 6월 말 14%까지 오르는 등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한지영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의 6월 고용지표가 예상 외의 호조를 보임에 따라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금리 인하 기대감이 약화됐고 미·중 무역협상의 불확실성과 국내 기업 실적 부진 우려가 지속되는 가운데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 우려까지 대두됐다”며 “대내·외 악재가 동시다발적으로 부상한 상황으로 단기 대응이 쉽지 않은 만큼 당분간 관망 스탠스를 유지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짚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