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억 빌라' 유명 건축가 임대표, 법적 분쟁에 '경찰 개입 의혹'

정시내 기자I 2020.07.30 00:05:04
유명 건축가 임대표, 법적분쟁 경찰 개입 의혹. 사진=MBC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유명 건축가 임대표가 입주민 상대로 소송을 낸 가운데 경찰과 유착 의혹이 제기됐다.

29일 MBC는 A 경감이 지난 5월 자신이 담당하는 사건의 고소인인 유명 건축가 임 모씨에게 상대방의 피의자신문조서 등 수사기록을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은 사건 고소인에게 수사기록을 유출한 혐의로 수서경찰서 소속 간부급 A 경감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유명건축가 임 대표는 지난 2015년 자신이 지은 서울 한남동의 한 고급빌라를 분양하는 과정에서 “입주민 문 모씨 등이 자신을 속여 7억여 원을 싸게 분양받았다”며 4년 뒤인 지난해 9월 이들을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입주민 문 씨 등은 이후 건축가 임 씨와의 민사 소송 과정에서, 아직 종결되지 않은 자신의 수사 기록이 법원에 임씨 측의 소송 증거로 제출되면서 유출된 정황을 발견하고, 경찰에 감찰을 요청했다.

A 경감은 감찰 과정에서 “실수”라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서울지방경찰청은 비공개 수사 자료가 통째로 넘어간 만큼 단순 실수로 보기 어렵다며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돈을 받지 못한 협력업체가 훨씬 더 많다는 추가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는 보도도 이어졌다.

이에 대해 건축가 임 대표는 대금 체불에 대해 “공사에서 하자가 발생해 오히려 손해를 봤다”면서 “일을 제대로 못한 작업자에게 나무란 적은 있었지만 폭행한 적은 전혀 없었다. 중간 용역 업체들에게 대금을 줬는데 그 업체들이 돈을 주지 않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지난 3월, 크레인장비 업체 한 곳은 1년이 넘는 소송 끝에 대법원 판결로 공사 대금 3천만 원을 어렵게 받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해당 건물은 한남동에 위치한 ‘ㄹ’빌라로 추정됐다. 앞서 MBC는 주로 유명 배우들의 집과 서울 도심의 고층 빌딩을 설계해 이름을 알린 건축가 임 모 대표가 참여한 수십억짜리 고급빌라가 누수와 함께 벽에 곰팡이가 피는 등 심각한 상황에 처해있다고 보도해 이목을 모았다.

해당 빌라는 16세대로 구성돼있고 지난해 6월 완공됐다. 매매가는 60억. 전세가는 37억~40억이다. 월세는 보증금 1600만원에 월 1600만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