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고등학생에 위협 느끼는 정부", 英정치학자가 본 '윤석열차'

장영락 기자I 2022.10.05 06:09:58

'동아시아 전문가' 케빈 그레이 영국 서섹스대 교수 SNS
'윤석열차' 논란에 "고등학생에 정부가 위협 느껴" 비아냥
윤석열 정부 대언론 대응에도 비판적 논평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동아시아 전문가인 영국 정치학자가 윤석열 대통령 풍자화를 둘러싼 한국 정부 반응을 보고 “정부 약화의 징조”라고 지적했다.
SNS 갈무리
케빈 그레이 영국 서섹스대 국제관계학과 교수는 4일 자신의 SNS에 논란이 된 고등학생의 윤석열 대통령 풍자화 공모전 수상과 문화체육관광부 대응 소식을 전했다.

부천시 산하 한국만화영상진흥원 학생 공모전에서 윤 대통령을 풍자한 내용의 카툰 작품이 금상을 받았는데, 이날 해당 소식이 온라인을 통해 확산되자 공모전을 후원하는 문체부가 뒤늦게 “정치 주제가 노골적”이라며 공모전에 대해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히고 나섰다.

그레이 교수는 “윤석열 정부가 고등학생의 대통령 풍자화 수상과 관련해 ‘엄중경고’를 내렸다”며 고등학생이 그린 카툰 작품이 상을 받은 상황을 두고 이례적으로 강한 표현을 쓴 정부 대응에 주목했다.

이어 “고등학생에 위협을 느끼는 것만큼 ‘허약한 정부’의 뚜렷한 징조는 없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번 대응이 정치 조직도 아닌 미성년 고등학생이 그린 풍자화에 대한 정부 반응으로는 부적절함을 비꼬는 표현이다.
한반도, 동아시아 연구 전문가로 국내 체류하며 대학 연구소에서 일하기도 했던 그레이 교수는 국내 정치, 사회 상황과 관련한 논평을 SNS를 통해 종종 내고 있다. 지난 대선 과정에서는 윤석열 대통령(당시 국민의힘 후보)과 관련한 논란에 부정적인 언급을 몇 차례 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윤 대통령의 미국 외교 현장 막말 사태 관련, 집권당이 MBC를 고발하는 행동 등을 두고 “사과는 하지 않고 메신저를 공격하고 있다”며 대언론 대응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논평을 냈다.

문체부가 ‘엄중경고’, ‘사회적 물의’ 등 강경한 표현을 사용하며 공모전 승인 취소 등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대통령실은 이번 논란에 대해서 언급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진흥원을 운영하는 부천시 조용익 시장은 “카툰의 사전적의미는 ‘주로 정치적인 내용을 풍자적으로 표현하는 한 컷짜리 만화’”라며 공모전에 대해 별도 조치를 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의견을 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