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소희·송강 다정 커플샷…'알고있지만' 본방사수 독려

김현식 기자I 2021.06.19 13:16:21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배우 한소희와 송강이 ‘알고있지만’ 관전 포인트를 짚으며 시청을 독려했다.

JTBC 새 토요드라마 ‘알고있지만’ 측은 19일 배우들이 직접 밝힌 관전 포인트와 본방사수 독려 인증샷을 공개했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알고있지만’은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한소희)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송강)의 이야기를 그리는 청춘 로맨스물이다.


한소희는 첫 연애의 허무한 실패로 사랑을 믿지 않는 유나비 역으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운명처럼 나타난 박재언에게 속수무책으로 끌리기 시작해 복잡한 감정 변화를 겪는 인물이다.

한소희는 “드라마 제목처럼 ‘알고 있지만 어쩔 수 없는’ 감정들에 대해 현실적으로, 더욱 세밀하게 다루는 작품”이라며 “두 사람의 만남이 과연 운명일지 아닐지, 또 사랑일 것인지를 주목해서 봐주시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방송 전부터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아 그만큼 떨리지만, 열심히 촬영했으니 꼭 시청 부탁드린다”며 “시청자 여러분들께도 마음 한 켠에 남을 수 있는 작품이 되길 바란다. 나비의 사랑을 응원해달라”고 덧붙였다.

송강은 한번 빠지면 헤어나올 수 없는 마성의 남자이지만, 누구도 가질 수 없는 꽃인 박재언 역을 맡아 새로운 매력을 드러낼 에정이다. 송강은 “그동안의 캠퍼스 로맨스와는 결이 다르다는 게 차별점이자 매력인 작품”이라면서 “기존의 풋풋하고 간질간질한 청춘 로맨스와는 확실히 다른 느낌을 받으실 수 있으실 거다. 실제로 촬영하면서도 늘 새롭다고 느낀다. 시청자분들께서도 이러한 점에 더 끌리지 않으실까 생각한다”고 했다.

아울러 “재언이는 개성이 강한 인물이다. 그가 가진 생각과 감정들을 어떻게 하면 잘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며 이전의 작품들에서 보여드렸던 것과는 전혀 다른 색다른 모습을 발견하실 수 있을 거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알고있지만’은 이날 밤 11시에 첫방송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