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나, 제이홉과 '별밤' 인증샷 "순수하고 진지하고 친절해"

조태영 기자I 2022.08.11 10:51:03
김이나(왼쪽)과 제이홉
[이데일리 스타in 조태영 인턴기자] MBC 표준FM ‘별이 빛나는 밤에’(이하 ‘별밤’) DJ 김이나가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제이홉과 만났다.

김이나는 지난 10일 ‘별밤’ 게스트로 출연한 제이홉과 방송을 마친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휴 실은 너무 긴장했었다. 난 여전히 처음 보는 슈스 앞에 졸아버리고 마는 초라한 졸보였던 것”이라는 글과 함께 장문의 일기를 게재했다.

김이나는 “혹시나 내가 페이스 잃고 너무 딥하게 들어가면 어쩌나, 갑자기 주접 길게 떨면 어쩌나 (생각했다)”라며 “인트로 할 때도 ‘오늘 아무도 안 왔다. 나는 오늘 혼자 방송하는 날이다’라고 주문을 걸며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러나 제이홉님은 너무 순수하고, 개구지고, 진지하고, 친절한 한 떨기의 튤립이었던 것. 정말 좋은 사람 같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귀한 곳에 많이 귀한 분이 몸소 와주신 날이니만큼 나도 뭔가 준비하고 싶었다. 제이홉 롤라팔루자 무대 의상 중 블랙을 나름 재현했다”며 “악수할 때 장갑이 실례 같아 벗고 있다가 안 보이는 데서 끼려는데 찍찍 소리가 나서 조금 창피했다”고 전했다.

또 김이나는 “또 나오고 싶고, (방탄소년단이) 다 같이 나오고 싶다던 그 말 잊지 않겠다(박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제이홉님이 날 누나라 칭했으므로 일단 나는 아미의 누나·언니다. 아무튼 그렇다”며 “(나는) 유애나(가수 아이유 팬덤명)의 이모이자, 블랙맘바(그룹 에스파 음악 세계관에 등장하는 빌런)이자, 나무(가수 박효신의 팬덤)의 언니다. 케이팝 족보가 조금 혼란스러워지고 있지만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김이나는 검은색 옷차림에 장갑을 착용한 채 포즈를 취했고, 그 옆에는 꽃을 든 제이홉이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작사가 겸 방송인 김이나는 지난 2020년 5월 27대 별밤지기로 발탁됐다. 매일 오후 10시 5분 MBC 라디오 ‘별밤’을 이끌어가고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