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믹→사이다 '원 더 우먼' 빛낸 이하늬의 하드캐리

김보영 기자I 2021.09.18 14:04:41
(사진=‘원 더 우먼’ 방송화면 조합)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 이하늬가 ‘원 더 우먼’ 첫방송부터 교통사고로 기억상실증에 걸려 비리 검사에서 재벌가 며느리로 인생이 체인지 되는 과정들을 코믹하고 흡인력있게 선보였다.

지난 17일 첫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One the Woman)’ (연출 최영훈 /극본 김윤 /제작 길픽쳐스)에서는 서울중앙검찰청 비리 검사 조연주(이하늬 분)가 교통사고로 기억상실증에 걸린 가운데, 똑같은 얼굴 때문에 재벌가 유민그룹의 유일한 상속자이자 한주그룹 며느리인 강미나가 됐다.

검사 조연주의 첫 등장은 강렬했다. 화려한 트레이닝 복 차림으로 등장, 조폭들에게 훈수를 두며 로비를 받는 모습으로 얼굴을 비춘 것. 더불어 조연주는 갑작스럽게 조폭 세력 싸움 휘말린 상황에서도 당황하기는커녕 날아 차기로 상대를 제압, 남문파 적통 후계자 다운 싸움 실력을 뽐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런가 하면 검찰청 안에서 조연주는 남다른 처세술로 상사들의 심기를 거스르지 않는 스킬을 발휘, 라인 타기에 열을 올리며 상사 류승덕(김원해 분)을 물 먹인 사기꾼 이봉식(김재영 분)을 잡기 위해 비밀리에 잠복근무에 나섰다.


반면에 똑같은 얼굴의 강미나는 재벌가 며느리지만, 혼외자라는 이유로 시댁 식구들은 물론이고 친정 식구들한테까지 없는 사람 취급을 당했다. 특히 시어머니 서명원(나영희 분)의 인격 모독 수준의 혹독한 시집살이에도 일상인 듯 무덤덤하게 반응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 가운데 사기꾼 이봉식을 검거하기 위해 그림 경매장에 간 조연주가 자신과 똑같이 생간 강미나를 목격하며 충격에 빠졌다. 그러나 보고도 믿을 수 없는 광경에 깜짝 놀라는 것도 잠시, 조연주는 사기꾼 이봉식의 등장에 도플갱어 강미나는 바로 잊고 추격을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조연주가 달려오는 차에 치이는 교통사고를 당했다.

이와 동시에 강미나의 친정 식구들이 비행기 추락 사고로 모두 사망하고, 혼외자인 그가 유민그룹의 유일한 상속자가 되는 전개가 펼쳐졌다. 하지만 기억상실증에 걸린 조연주가 강미나로 오해를 받게 되고,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하는 그가 눈을 뜨자마자 자신에게 막말을 퍼붓는 시어머니 서명원의 팔을 단번에 꺾어버리는 통쾌한 한 방을 선사했다.

이렇게 이하늬는 화끈한 사이다 매력의 조연주부터 우아하고 미스터리한 인물 강미나까지 극과 극 캐릭터를 180도 다르게 그려내며 첫 방송부터 하드캐리 했다. 더욱이 몸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부터 그만의 유쾌X상쾌X통쾌한 코믹 연기까지 소화하며 시청자들 사이에서 “역시 이하늬!”라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 모았다. 이에 2회부터 본격적으로 강미나가 된 조연주로 혹독한 시월드에 사이다 행보를 이어나갈 이하늬의 화끈한 코믹 연기는 어떨지 많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이하늬 주연의 SBS ‘원 더 우먼’은 매주 금, 토 밤 10시 방송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