쿨 유리 "母 아들 못 낳아 이혼..평생 외로운 사람" 눈물

김민정 기자I 2019.06.12 08:05:22
(사진=MBC ‘사람이 좋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쿨 유리가 가슴아픈 가정사를 털어놨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유리가 어릴 때 헤어진 부모님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이날 유리는 “저희 엄마가 저를 낳고 더이상 아이를 못 가지시는 상황이었다. 아버지께서 장남이셔서 무조건 아들을 낳아야되는 집안이었다. 두 분이 헤어지신 이유가 아들을 못 낳았기 때문이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저희 엄마는 외로운 사람이다. 평생을 그렇게 사셨다. 남들처럼 남편하고 살면서 좋기도 하고 나쁘기도 하고 그런 걸 못 겪어 보신 분이다”라며 “항상 엄마는 혼자였던 기억밖에 없는 것 같다”고 전하며 눈물을 보였다.

유리는 8년 전 간암으로 세상을 떠난 아버지와의 추억도 떠올렸다. 그는 “아빠가 아프시기 전에 같이 지내자고 말씀하셨는데 그 전에 돌아가셔서 너무 안타깝다”며 “엄마랑 아빠랑 같이 한집에 있었으면 엄마한테 미련이 남지 않았을 텐데 그런 생각이 있다”고 덧붙였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