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경 “국민 욕받이 됐다”…‘우다사’ 촬영 중 돌연 눈물

장구슬 기자I 2020.10.28 09:47:23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김선경이 이지훈과의 달달 러브 모드에도 “국민 욕받이가 됐다”며 돌연 눈물을 쏟아 그 전말에 궁금증이 쏠린다.

김선경-이지훈 (사진=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
28일 방송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이하 ‘우다사3’) 7회에서는 양평의 한 별장에 모인 네 쌍의 커플이 만찬을 즐기며 속마음을 털어놓는 모습이 펼쳐진다.

이날 모인 김용건·황신혜, 탁재훈·오현경, 김선경·이지훈, 지주연·현우 등 총 네 커플은 대게 요리 등을 먹으면서, 그동안 ‘우다사3’를 촬영하며 느낀 점들을 이야기한다.

특히 각 커플에 대한 시청자들의 감삼평을 모은 글들을, 다른 커플들이 읽어주면서 해당 커플에게 답변을 요구해 흥미를 돋운다.


실제로 황신혜는 11세 나이 차에도 달달한 모습으로 사랑받고 있는 ‘선지 커플’에 대한 시청자들의 의견을 읽어내려 가면서 두 사람의 반응을 떠본다.

황신혜는 “두 사람이 이모와 조카 같은 분위기다. 선경님이 청바지에 면 티셔츠라도 입으면 더 젊어 보일 것 같은데 너무 기지바지(양복 바지) 느낌으로 입는다”라고 읽은 뒤, “선경이 화난 거 아니지?”라며 눈치를 살핀다.

이 이야기에 오현경은 “선경 언니, 머리 틀어올리는 것도 하지 마. 나이 들어 보여”라고 첨언하고, 황신혜 역시 “슬리퍼도 신지 마”라고 의견을 보탠다.

묵묵히 나이 차 지적 및 패션 스타일 지적을 듣던 김선경은 돌연 눈물을 쏟는다. 이어 “내가 국민 욕받이가 된 것 같다”며 그간 느낀 감정을 폭발시킨다. 이지훈은 그런 김선경의 등을 어루만지며 감싸주고 모두가 부러워할 대담한 스킨십을 이어가 김용건, 탁재훈 등의 탄성을 유발한다.

제작진은 “김선경이 이지훈과 나이 차를 넘어선 달달한 러브라인으로 폭발적인 관심을 받는 이면에, 복잡다단한 감정 때문에 힘들어하는 부분도 있다”며 “이에 대한 솔직한 마음이 이날 식사 자리에서 모두 밝혀진다”고 전했다.

화제성 폭발 예능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 7회는 28일 오후 11시 방송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