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구하라 오빠 “동생 재산, 이혼 가정 아이들 돕는 데 쓰고파”

장구슬 기자I 2020.06.29 09:28:36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고(故) 구하라의 오빠 구호인 씨가 동생이 남긴 재산을 이혼 가정 아이들을 돕는 데 쓰고 싶다고 말했다.

구씨는 29일 월간지 ‘우먼센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고(故) 구하라 씨 친오빠 구호인 씨가 지난 5월2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서영교 의원과 함께 ‘구하라법 통과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이데일리 방인권 기자)
걸 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의 비보가 전해진 지 8개월째. 오빠 구씨는 자식에 대한 양육의 의무를 게을리할 경우 재산을 상속받지 못하도록 하는 일명 ‘구하라법’(민법 일부 개정 법률안)의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

구하라의 친모는 구하라가 9살, 구호인 씨가 11살이 될 무렵 집을 나갔고, 구하라의 사망 이후 변호사를 선임해 상속권을 주장하며 나타났다. 현행 민법상 구하라의 친모는 양육 의무를 완전히 저버렸음에도 친부와 절반씩 재산을 나눠 갖는 1순위 상속권자다.

이에 구씨는 ‘우먼센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엄마의 부재로 힘겹게 살며 이룬 동생의 재산인 만큼 친모 대신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 쓰이길 소망한다”고 법안 발의 배경을 밝혔다.


구씨는 남매의 유년 시절에 대해 “친척집에 얹혀살다 보니 눈치 아닌 눈치를 보며 살았다. 그래서 나와 동생의 꿈은 늘 ‘내 집’을 갖는 것이었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하라는 남들이 봤을 땐 스타지만 내겐 그저 평범하고 안쓰러운 여동생일 뿐이었다. 과거에 대해 서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동생이 얼마나 사랑이 고픈 아이였는지, 마음이 아픈 적이 많았다”고 했다.

‘무대 아래 구하라는 어땠냐’고 묻자 그는 “맛있는 걸 좋아하고, 친구들과 수다 떠는 걸 즐기고, 게임에 빠지면 종일 게임만 하는 아주 평범한 20대였다”며 “데뷔 이후 동생의 가장 큰 소원이 ‘노래를 잘 부르는 것’이었다. 한동안 집에 노래방 기계를 사 놓고 노래 연습에 푹 빠져 있더라. 사람들에게 인정받고 사랑받고 싶은 마음이 커 보였다”고 전했다.

구씨는 구하라의 재산이 친모에게 가지 않을 경우 “아직 구체적으로 정한 건 없지만 동생과 같이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는 것이야말로 동생이 하늘에서 가장 바라는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이혼 후 양육비를 제대로 못 받고 있는 사람들의 재판 비용이나 이혼 가정에서 힘들게 지내는 아이들을 도와주고 싶다. 하라가 외롭고 힘들게 이룬 재산인 만큼 꼭 필요한 사람들에게 사용됐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29일 ‘우먼센스’가 고(故) 구하라의 모습이 담긴 화보와 함께 오빠 구호인 씨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사진=우먼센스)
앞서 구씨는 지난 달 2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구하라법 통과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장에서 구씨는 “구하라법이 만들어진다고 하더라도 소급입법의 원칙상 저희 가족이 진행하고 있는 상속재산분할사건에는 개정된 법이 바로 적용되지는 않는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구하라법 입법청원을 적극적으로 추진한 이유는 어린 시절 친모에게 버림받고 평생을 외로움과 그리움으로 고통받았던 하라와 제 가족 같은 비극이 우리 사회에서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였다”고 밝혔다.

이어 “구하라법 통과가 평생을 슬프고 아프고 외롭게 살아갔던 사랑하는 동생을 위해 제가 동생에게 해줄 수 있는 어떻게 보면 마지막 선물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20대 국회에서는 구하라법이 만들어지지 못했지만,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21대 국회에서는 반드시 통과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읍소했다.

독자가 원하는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장구슬 뉴스룸 장구슬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