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숙·이상아, 동반 '시술' 고백 "코뿔소 같다는 말도.."

김민정 기자I 2019.07.11 10:07:57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박원숙과 이상아가 1년만의 만남에서 ‘시술 부작용’을 동반(?) 고백해 ‘짠내’ 웃음을 유발한다.

박원숙은 12일 방송하는 MBN ‘모던 패밀리‘에서 딸처럼 아끼는 연기자 후배 이상아와 모처럼만에 만나, 남대문 데이트를 즐긴다.

20년 넘게 가족처럼 지내오다 보니 이날 박원숙은 이상아가 나타나자마자, “너 뭐 했어?”라며 성형수술을 의심한다. 이에 이상아는 당황하지만 “해야 돼요, 선생님. 보톡스 같은 거”라며 시술을 인정한다.

특히 이상아는 최근 SNS를 통해 입술 필러 부작용 때문에 제거 수술을 받았다고 밝혀 이슈를 모은 바 있는데 이날 한층 자연스럽고 밝은 미모를 발산한다. 오히려 그 점 때문에 박원숙으로부터 수술 의혹을 받은 것.

이상아는 “1997년에 전단지 나눠주는 알바생을 따라갔다가 필러 시술을 받았다. 아랫입술이 얇으면 남자한테 퍼준다고 해서 관상학적인 미(美) 차원에서 한 거다. 내 팔자를 고칠 수 있다면, 뭐든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털어놓는다. 최근엔 콧구멍이 보이면 재물 운이 빠져나간다고 해서 코 수술을 고민하고 있음을 알리기도.

(사진=MBN ‘모던 패밀리’)
이에 박원숙은 “나도 힘든 시절에 이마에 ‘내 천(川 )’자가 생겨서 주사를 맞았다. 근데 주사 맞은 곳들이 단단해졌다. 코뿔소 같다는 말도 들었다. 이제는 절대로 안 한다”고 돌발 고백을 한다. 그는 “상아는 지금도 너무 예쁘다. 그러니 앞으로는 (수술) 하지마”라고 다짐을 받아낸다.

뜻밖의 성형 해명 타임 후, 두 사람은 가벼운 발걸음으로 쇼핑과 먹거리를 즐긴다. 박원숙은 1년 만에 만난 후배 이상아를 위해 두 손 가득히 선물을 사주고, 갈치조림 먹방을 하다가 속 깊은 이야기까지 나눈다.

이상아의 화려한 데뷔 스토리부터 순탄치 않았던 세 번의 결혼 이야기를 들은 그는 “모든 사람이 나름대로의 사연이 있었고, 그 당시에 최선을 다해 생각했을 것 아니냐”며 “이젠 편히 살았으면 한다”고 위로한다.

이어 “혹시 (남자친구가) 생기면 시작하기 전에 데리고 와라. 정 든 다음에 오면 안 된다”라고 너스레를 떤다. 이상아는 “만날 기회도 없다”며 손사래를 친다.

두 사람의 찡한 ‘모녀 케미’ 데이트 외에도 백일섭-이계인의 허세 낚시 대결 2탄, 류진과 아내 이혜선 씨의 데이트 현장 등이 12일 ‘모던 패밀리’에서 공개돼 현실 웃음과 리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MBN ‘모던 패밀리’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방송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