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완, 군 휴가 123일..."최근 현역입대 연예인 중 최다"

박현택 기자I 2019.06.17 10:26:23
배우 임시완 (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박현택 기자] 배우 임시완이 군 복무 기간 일반 병사의 2배 수준인 123일의 휴가를 나왔다는 보도에 특혜 의혹이 제기 됐다.

일요신문은 17일 “임시완이 군 복무 기간 일반 병사보다 2.08배 많은 123일의 휴가를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며 “최근 현역에 입대한 연예인 가운데 가장 많은 휴가일수”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임시완 외 연예인 출신 병사 상당수의 휴가일수 역시 일반 병사에 비해 많아 사실상 연예병사제도의 부활이자 연예인 특혜라는 지적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매체는 ‘연예인 출신 군인의 군 복무 실태‘ 자료를 인용했다. 자료에는 2016~2018년 입대한 연예인 배우 강하늘, 배우 고경표, 그룹 슈퍼주니어의 려욱(본명 김려욱), 배우 김수현, 배우 도상우, 보이그룹 초신성 출신의 배우 박건일, 그룹 빅뱅의 대성(본명 강대성), 지드래곤(본명 권지용), 태양(본명 동영배), 배우 주원(본명 문주원), 그룹 2pm의 택연(본명 옥택연), 배우 이장우, 랩퍼 빈지노(본명 임성빈), 제국의 아이들 임시완, 황광희, 배우 지창욱 등 16명이 거론됐다.

이 가운데 가장 많은 휴가를 받은 연예인은 임시완이었다. 올해 3월 전역한 임시완은 연가 28일, 포상휴가 18일, 위로휴가 51일, 보상휴가 14일, 진료를 목적으로 한 청원휴가 12일 등을 포함해 총 123일의 휴가를 나왔다. 전체 군복무 기간 가운데 약 20%를 영외에서 보낸 셈이었다. 이는 일반 병사의 2.08배다. 2018년 기준 육군 전역자 20만 2644명의 평균 휴가일수는 59일로 알려졌다.

2016~2018년 입대한 연예인 가운데 100일 이상 휴가를 나온 사람은 모두 군 행사에 참석한 대가로 40일 이상 위로휴가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일반 병사가 군 행사에 동원돼 40일 이상의 위로 휴가를 받는 일은 거의 없다. 위로휴가가 연예인에게 사실상 과거 연예병사 제도의 대체재 역할을 한 셈이다.

임시완은 지난 2010년 그룹 제국의 아이들 멤버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다양한 드라마에 출연하며 연기자로 전향해 재능을 뽐내기도 했다.

지난달 27일 육군 현역병으로 만기 전역했으며 OCN 새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를 통해 브라운관에 복귀할 예정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