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수입물가 또 역대 최고치…"국내 인플레 압력 높일 듯"

이윤화 기자I 2022.07.15 06:00:00

한국은행, 2022년 6월 수출입물가지수 발표
6월 두바이유 전달 100달러서 110달러대로
원·달러 환율도 1300원대 올라 물가 압력↑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지난달 국제유가가 두바이유 기준 월평균 110달러대로 치솟고, 원·달러 환율도 1300원대를 돌파하면서 수입물가지수가 한 달만에 역대 최고치를 또 경신했다. 수출물가지수 역시 전월, 전년 동월 대비 모두 6개월, 17개월째 상승 흐름을 지속했다. 수입물가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국내 소비자물가 상승 압력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22년 6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0.5% 오른 154.84를 기록했다. 5월 상승폭(3.8%)에 비해서는 전월 대비 오름폭은 줄었으나 두 달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수입물가지수는 1년 전과 비교했을 때도 33.6% 오르면서 16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수입물가 지수가 한 달 만에 또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운 이유는 국제유가와 환율 상승 영향이 컸다. 우리나라 에너지 가격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두바이유는 5월 월평균 배럴당 108.16달러에서 6월 113.27달러로 110달러선을 돌파했다. 전월 대비론 4.7%, 전년 동월 대비로는 58.2% 오른 것이다.


국제유가 상승에 광산품 등의 수입 가격 오름세가 이어졌다. 광산품(3.8%)을 중심으로 원재료 수입물가는 전월대비 3.1% 상승했다. 중간재는 석탄 및 석유제품, 화학제품 등이 하락하면서 전월 대비 1.5% 하락으나, 자본재와 소비재는 각각 전월 대비 0.1% 상승하거나 보합 움직임을 보였다.

계약통화 기준 수입물가도 두 달 연속 올랐다. 계약통화 기준 수입물가는 전월 대비 0.1% 올랐고, 전년 동월 대비로는 19.9% 상승폭을 보였다. 원·달러 월평균 환율은 5월 1269.88원에서 6월 1277.35로 한 달 만에 0.6% 올랐다. 1년 전에 비하면 13.9% 오른 것이다. 6월 23일 기준 환율은 1301.80원으로 2009년 7월 13일(1315.0원) 이후 처음 1300원대를 돌파했다.

손진식 한은 경제통계국 물가통계 팀장은 “국제유가와 환율 상승 등에 수입물가 상승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6월 수출물가 역시 상승 기조를 이어갔다. 지난달 수출물가지수는 132.81을 기록, 전월 대비 1.1% 올랐다. 6개월 연속 오름세다. 1년 전 대비로도 23.7% 오르면서 17개월 연속 상승 흐름을 이어갔다. 계약통화기준 수출물가는 전월대비 0.7% 상승, 전년동월대비 10.4% 상승세를 기록했다. 수출물가지수를 각 품목별로 보면 석탄 및 석유제품이 7.2% 오르고, 화학제품 0.9% 등이 올라 공산품은 전체 1.2% 상승을 기록했다.

한편, 국제유가의 상승이 수입물가를 밀어 올리면서 이는 시차를 두고 국내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자극할 것으로 보인다. 수입물가 오름세는 생산자물가 상승으로 이어지고 다시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가 오르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