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 투자의 정석]"시장선점이냐,빠르게 쫓아갈 것이냐"

류성 기자I 2020.10.04 07:05:57

이데일리-LSK인베스트먼트 공동 기획 시리즈
김명기 LSK인베스트먼트 창업자 및 대표
LSK 인베스트먼트는 국내 대표 바이오전문 투자회사

김명기 LSK인베스트먼트 대표
[김명기 LSK인베스트먼트 대표] 이번에는 신약개발 기업의 높은 수익성을 유지하기 위한 개발 전략에 대해 공유해보고자 한다.

마케팅에서 제품 출시에 대한 기본 전략으로 새로운 분야를 개척하는 선도자(first mover) 전략과 새로운 제품이나 기술을 빠르게 따라가는 추종자(fast follower) 전략으로 나눌 수 있는 것처럼 신약 개발에서는 이를 퍼스트인클래스(first in class) 전략과 베스트인클래스(best in class) 전략으로 나누어서 말할 수 있다.

신약개발에서 말하는 퍼스트인클래스 의약품은 치료가 불가능했던 질병을 치료하거나 또는 같은 질병이라고 새로운 치료방법으로 질병을 치료할 수 있는 의약품을 말한다. 기존의 치료제가 없던 시장에 신약을 출시하게 되면 약가 결정권이 기업에 있으므로 기업은 높은 가격으로 약을 판매할 수 있고 따라서 높은 수익을 달성하게 된다.


미국의 길리어드 라는 제약사가 만드는 C형 간염 치료제가 적절한 예라고 할 수 있겠다. 최초의 C형 간염 치료제가 시장에 발매되었을 때 정확한 원가 구조를 알 수는 없으나 전세계 각국에서 판매되는 약값을 비교했을 때 판매 초기에는 영업이익률이 90% 이상이었을 것으로 추정되며 길리어드는 이를 바탕으로 세계 10위 안의 제약사로 성장할 수 있었다.

시장 선점 효과를 통해 높은 수익을 얻을 수 있는 것이다. 다만 아무도 개발해보지 않은 의약품이라 새로운 동물모델 개발, 임상 진행 등 개발 과정도 어렵고 개발 기간이 오래 걸리며 개발에 실패할 확률도 그만큼 높다고 볼 수 있다. 따라서 퍼스트인클래스 의약품 개발사에 대한 투자는 투자자 입장에서도 높은 위험도가 있는 투자라고 할 수 있다.

이와 다르게 베스트인클래스 의약품의 경우는 같은 질병을 같은 치료방법으로 치료하지만 치료 효과가 더 좋은 좋은 의약품이라고 말 할 수 있다. 베스트인클래스 의약품은 먼저 개발된 의약품이 있기에 개발 과정을 새로 설계할 필요가 없고 임상 설계도 새로할 필요가 없으므로 개발 과정에서 실패할 확률이 조금은 낮다고 볼 수 있다.

단 후발 경쟁약물의 경우는 선발주자의 시장선점 효과를 감수해야 하므로 약물의 효능 측면에서 경쟁력을 확보하지 못한다면 시장 확보에 실패할 수밖에 없다. 따라서 높은 투자 수익을 목표로 하는 투자자의 경우 성공 가능성은 낮으나 성공시 높은 수익을 보장하는 퍼스트인클래스 의약품 개발 회사에 더 관심을 갖게 된다.

하지만 모든 자금을 퍼스트인클래스 의약품 개발 회사에 투자하기에는 투자 위험이 너무 크기 때문에 베스트인클래스 제품 개발 회사에도 일부 투자하는 전략을 취하게 된다. 결국 투자는 성공 가능성과 성공시의 이익과의 함수라고 볼 수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