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예산, 전기차의 절반…기 못펴는 수소차

신민준 기자I 2022.01.19 05:30:00

갈길 먼 수소차 대중화①
작년 전 세계 수소차 판매량 1.6만대…전기차 400만대 대조적
짧은 충전시간·긴 주행거리 장점…주민 반발과 까다로운 안전 규제 걸림돌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친환경자동차 시장에서 수소연료전지자동차의 입지가 갈수록 좁아지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차종이 3종에 불과한데다 충전소 등 인프라 구축 속도가 더딘 영향이다. 반면 전기자동차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앞다퉈 신차를 출시하면서 친환경차 시장에서 대세로 자리 잡았다. 수소차는 인프라 구축과 차종 확대 등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명맥 유지가 어려울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데일리 김일환 기자]
18일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와 한국신용평가 등에 따르면 작년 1~11월 전 세계 수소차 판매량은 1만6000대(추정치)를 기록했다. 판매량이 전년대비 95.1% 증가했지만 여타 친환경차와 비교하면 성장 속도가 더디다. 같은 기간 전기차(배터리·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판매량은 약 400만대로, 수소차보다 250배 많다. 전기차는 2020년 200만대와 비교해 판매량이 200% 증가했다. 전기차는 올해 600만대가 판매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수소차가 활성화하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로는 수소충전소 등 인프라 구축 문제가 꼽힌다. 일례로 한국의 경우 수소저장소 등을 위한 부지 확보가 필요한데다 전문 인력 상주, 학교 인근 설치 제한 등 전기차충전소와 비교해 제약이 많다. 이런 이유로 국내 수소충전소는 약 170기에 불과하다. 전기차 공용 충전기가 약 10만기인 점과 비교하면 극히 미미한 수준이다.


정부는 올해 수소차 보조금과 충전소 설치 등을 위한 예산으로 8927억원을 편성했다. 전년 4416억원과 비교해 두 배가량 많다. 정부는 올해 수소충전기 개수를 310기로 늘릴 예정이지만 주민 반발 등으로 목표 달성이 불투명한 상태다. 2019년 노르웨이 수소충전소와 강릉 수소탱크 폭발 사고 후 부정적인 인식이 확산한 영향이 크다. 수소차 관련 예산은 전기차 보조금과 충전기 설치 등을 위한 예산 1조9352억원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

차종이 적어 선택지가 제한적이라는 점도 수소차 확산을 막는 요인으로 꼽힌다. 전 세계에서 판매되는 수소차는 현대자동차(005380) ‘넥쏘’와 토요타 ‘미라이’, 혼다 ‘클래리티’ 3종에 불과하다. 반면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은 올해 400여 종의 전기차 신차를 출시할 예정이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수소차는 전기차와 비교해 충전시간이 짧고 주행거리도 긴 장점이 있다”며 “수소차가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인프라 구축이 최우선돼야 한다. 정부의 보다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