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콥 루 前 미 재무장관 "올해 사모주식 시장 성장세 지속"

김정남 기자I 2022.01.21 05:29:04

재무장관 출신 제이콥 루 린지골드버그 파트너
KIC 주관 뉴욕국제금융협의체 화상 회의 참석
"사상 최대 수준 투자가능 자금 등 유동성 충분"
"경기 구애받지 않고 투자 기업 가치 창출할 것"
"투자 기업과 소통 잘 해야…ESG·디지털 중요"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린지골드버그의 제이콥 루 파트너(전 미국 재무장관)는 20일(현지시간) “올해 사모주식(비상장주식) 시장은 성장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린지골드버그의 제이콥 루 파트너(전 미국 재무장관). (사진=린지골드버그 제공)


루 전 장관은 이날 한국투자공사(KIC) 뉴욕지사가 주관한 제44차 뉴욕국제금융협의체 회상 회의에 나와 “사상 최대 수준인 투자 가능 자금의 유동성과 크레딧 시장의 역동성, 지속적인 경기 회복 기조 지속에 따라 시장 성장세는 유지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루 전 장관은 오바마 행정부 때인 2013~2017년 재무장관을 역임했고, 그 직후 린지골드버그에 합류했다.

린지골드버그는 주로 주인 있는 중견기업 등의 비상장 지분에 투자해 경영권을 직접 행사하면서 시장 가치를 키우고, 이를 되팔아 수익을 내는 회사다.


루 전 장관은 “올해 사모주식 시장은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불안과 공급망 병목 현상, 인플레이션 급등, 노동시장 불안정성 등의 악재가 있다”면서도 “연방준비제도(Fed)가 인플레이션을 잘 통제할 것이기 때문에 (전세계의 전반적인) 시장 분위기는 또 역동성을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루 전 장관은 특히 사모주식 운용사의 역할을 설명하면서 “시장 변동성과 경기 사이클에 구애 받지 않고 (지분 투자에 나선) 기업들의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사모주식 운용사는 단순한 자금 공급자가 아니다”며 “비슷한 회사에 대한 과거 투자·혁신 경험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해당 기업과 장기간에 걸친 소통 관계 역시 핵심 역량”이라고 강조했다.

루 전 장관은 아울러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이슈가 이제는 고객들의 의사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 요인으로 자리 잡았다”며 “사모주식 운용사로서 ESG 관점에서 기업을 경영하려고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디지털화의 필요성도 역설하면서 “투자한 기업의 사업 디지털화를 통해 성공을 거둔 사례가 있다”며 “디지털 경영으로 전환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신민식 뉴욕 주재 재경관을 비롯한 정부 관계자들과 공공투자기관, 증권사, 은행 등 한국 금융기관 투자 담당자들이 참석해 루 전 장관과 의견을 나눴다.

행사를 주관한 신용선 KIC 뉴욕지사장은 “변화하는 사모주식 시장 동향을 이해하고 투자자로서 고려사항을 점검할 수 있는 기회였다”고 전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