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소라, 극한 다이어트 "179cm에 45kg.. 뼈마디가 아팠다"

정시내 기자I 2020.12.03 08:50:08
최소라.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톱모델 최소라의 극한의 다이어트를 언급했다.

지난 2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이하 ‘유퀴즈’)은 월드 클래스 특집으로 세계 4대 패션 위크를 장악한 최소라가 등장했다.

이날 최소라는 “저희 집이 진짜 대식가다. 라면 한 봉지 끓인다고 하면 다섯 개 들어 있는 한 봉지다. 1명이 그거에 밥까지 말아 먹는다. 4인 가족이 무조건 1인 1 닭이고 피자 패밀리 사이즈 한 판 다 먹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런 최소라가 극한의 다이어트를 하게 된 이유에 대해 “데뷔를 명품쇼로 하고 루이뷔통 독점 모델 했을 때 바로 전날 캔슬을 당했다. ‘네가 조금 부어 보인대’라는 것. 그래서 체중을 재봤는데 똑같은 거다. 그냥 부어 보인다고 쇼 바로 전날 캔슬을 당했다”라고 언급햇다.


그는 “이게 어떤 거냐면 저는 그 시즌을 다 날린 거다. 제 스타일이 저를 채찍질을 많이 하는 스타일이라 그걸 제 손으로 날려버렸다는 생각에 살을 미친 듯이 뺐다. 당시(키 179cm에) 52㎏였는데 45~46㎏을 만들었다. 5주 동안 물만 마셨다”고 말해 이목을 모았다.

최소라는 “그 뒤에 후폭풍이 엄청 났다. 나는 내 일을 사랑하는데 사람들은 내 몸을 보고 완벽하다고 하지만 내 속은 이미 걸레짝이었다. 많은 감정이 들었다. 젊었던 때인데도 누가 내 손을 스치면 사포로 내 몸을 긁는 것 같았다. 뼈마디 마디가 아팠다”며 “식습관을 완전히 바꾸고 내 몸을 건강하게 돌려놓는 데 2년이 걸렸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패션계 회의감, 그것 또한 내가 사랑하는 패션, 내가 건강해야 사랑하는 일을 더 오래 할 수 있구나 느꼈다”고 전했다.

한편 최소라는 지난 2012년 온스타일 ‘도전 슈퍼모델 코리아 3’에서 우승을 차지해 얼굴을 알렸다. 이후 세계 무대로 진출해 샤넬, 루이뷔통, 프라다, 구찌, 페라가모, 보테가 베네타 등 명품 패션쇼에 섰다.

특히 최소라는 루이뷔통 최초의 한국인 모델, 코치 캠페인 광고에 등장한 첫 한국인 모델, 동양인 최초로 캘빈 클라인 메인 쇼에 선 모델 등 다양한 ‘최초’를 기록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