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말말말]`제3지대` 독자출마 김동연 "단일화? 머릿 속에 없어"

권오석 기자I 2021.09.11 07:00:00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내년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면서 `제3지대` 독자 행보를 걷기로 발표했다. 그는 ‘공통공약추진시민평의회’ 구성을 비롯해 디지털 정치플랫폼 만들기 등 공약들도 제시했다. 여야 양강 구도를 깨고 그가 새로운 대안 세력으로 떠오를지 주목된다.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9일 서울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의 연대 가능성 등에 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전 부총리는 지난 8일 오전 ‘김동연TV’ 유튜브 채널에 자신의 출마 선언 영상을 공개했다. 그는 “대한민국을 기회공화국으로 만들기 위해 ‘정치 스타트업’을 창업한다. 정치판을 바꾸고 정치세력을 교체하기 위해서다”고 힘주어 말했다. 해당 영상은 특성화고를 졸업한 20대 청년 자원봉사자 5명이 의기투합해 제작했다. 12분 길이의 영상에는 김 전 부총리가 경기스타트업캠퍼스, 국회 본청, 여의도공원 전통의 숲, 경복궁 등을 배경으로 선언문을 외는 모습이 연출됐다.

그는 “우리 살림은 생사의 기로에 내몰리고 있는데 미래 준비는 턱없이 부족한데도 정치권은 권력쟁취만을 위해 싸우고 있다. 자기 스스로 바꿀 능력을 상실한 기득권 때문”이라며 “한마디로 대한민국은 ‘기득권공화국’”이라고 밝혔다.


김 전 부총리는 다른 후보들을 향해 ‘공통공약추진시민평의회’ 구성을 제안하기도 했다. 그는 “시민들이 주체가 되고 시민들이 참여하는 방식으로 공통공약추진시민평의회를 만들자”며 “가장 중요한 것은 경제다. 과거 사례를 보면 후보들의 경제공약 80% 정도가 같다. 30년 넘게 경제정책을 수립하고 집행한 전문가인 내가 공통공약추진시민평의회의 주역을 기꺼이 맡겠다”고 했다.

그는 다음날인 9일에는 국회를 직접 찾아와 취재진과 일문일답을 진행했다. 김 전 부총리는 “지금 지지율에 실망하지 않는다. 앞으로 비전과 콘텐츠로 승부하며 아래로부터의 반란과 함께 이를 같이하는 많은 시민들과 함께하면 지지율이 올라갈 것”이라고 확신했다.

일각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연대할 가능성도 전망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 전 부총리는 “단일화 문제는 머릿 속에 없다”면서 “(안 대표를) 만날 계획은 없다. 다만 `기득권 공화국`에서 `기회 공화국`으로 바꾸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논의하는 건전한 뜻을 가진 분들과 열린 마음으로 만날 것”이라고 답했다.

향후 행보에 대해서는 “의사결정, 블록체인, 메타버스 등을 활용해 일반 시민과 국민들이 참여하는 디지털 정치플랫폼을 만들겠다. 기존의 정치 세력의 정당과 전혀 다른 정치 그룹을 만드는 것을 배제하지 않겠다”면서 “`창당`이라는 표현보다, 지금의 정당과는 다른 방법의 아래로부터의 반란, 직접 민주주의가 가미된 정치플랫폼을 만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예비후보등록을 마쳤다. 국회 인근에 캠프 사무실을 마련할 예정인 김 전 부총리는 내주에는 후원금 모집에서 나설 계획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