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현모 "이모·고모도 통역사, 빌게이츠·엘리자베스 여왕 통역"

김현식 기자I 2020.03.26 08:53:33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통역사 안현모가 ‘라디오스타’에서 ‘통역사 집안 출신’이라는 사실을 밝혔다.

(사진=MBC)
안현모는 2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가족 중 저까지 통역사가 네 명”이라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우선 그는 “이모가 유능한 통역사다. 빌 게이츠가 (한국에) 왔을 때 통역을 하셨다”고 했다.


이어 “제가 고모라고 부르는 아빠의 사촌 여동생은 우리나라에 통역사라는 직업으로 화제가 된 첫 타자였다”며 “걸프전 때 외국어를 동시에 한국어를 옮겨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고, 엘리자베스 여왕 통역을 맡기도 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저희 친언니가 통역사였다”며 “국방부에서 통역을 하다가 지금은 요리사로 전향했다”고 설명했다.

방송 기자 출신 통역사인 안현모는 미국 그래미 어워즈와 아카데미 시상식 생중계의 통역을 담당한 바 있다. 가수 겸 프로듀서 라이머의 아내로도 잘 알려져 있다.

문화레저산업부 연예팀 김현식입니다. 이메일·SNS 제보 환영합니다.

김현식 뉴스룸 김현식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