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봄밤' 유지호로 살수 있어 행복했다" 종영 소감

정준화 기자I 2019.07.11 09:03:22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데일리 스타in 정준화 기자] 배우 정해인이 ‘봄밤’로 멜로 연기를 선보이며 또 한 번 여심을 녹였다. 종영과 함께 “행복했다”는 소감을 밝혔다.

정해인은 11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봄밤’에서 유지호로 살 수 있어서 행복했다”면서 종영을 앞두고 심경을 전했다.

그는 “‘봄밤’을 이끌어준 모든 배우분께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며 “최고의 현장을 만들어주신 안판석 감독님과 스태프분들, 좋은 대본으로 배우에게 큰 선물을 주신 김은 작가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부터 끝까지 ‘봄밤’을 함께해주신 시청자분들 덕분에 행복했다”면서 “드라마가 끝나고 유지호에서 빠져나오기 쉽지 않겠지만, 봄이 오면 생각하는 소중한 작품이 생겨 행복하다”라고 전소감을 밝혔다.

정해인은 MBC 수목드라마 ‘봄밤’에서 싱글대디인 약사 유지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매회 캐릭터의 상황과 감정을 섬세한 표현력과 깊어진 연기력으로 보여주며 매회 진한 여운을 남겼다. 또한 사랑에 대해 솔직하지만 자유롭지 못한 캐릭터를 상황에 따른 감정의 절제와 표출로 완급을 조율하며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설렘, 애틋함, 간절함 등 사랑에 대한 감정을 풍성하게 표현하며 멜로 연기의 정수를 보여줬다는 평도 받는다.

‘봄밤’은 11일 8시 55분 마지막 회를 앞두고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