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GO를 찾아서]"내 첫 핸드폰"…'애니콜'이 돌아왔다

김민정 기자I 2021.01.23 00:07:58

20년 만에 돌아온 애니콜..'이건희폰' 별칭에 추모 의미란 분석도
모바일 업계 '복고 증정품' 열풍..MZ세대 겨냥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내 인생의 첫 휴대폰인데..벤츠폰 보니 그때가 떠오른다”

삼성전자가 지난 15일 출시한 무선이어폰 신제품 ‘갤럭시 버즈 프로’의 커버 케이스가 MZ세대(1980년부터 2000년대 초반 사이에 태어난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를 통칭하는 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삼성전자가 선보인 커버 케이스는 과거 ‘애니콜’ 시절 휴대폰의 모습을 형상화한 모습이다. 정면에는 애니콜 로고와 함께 작은 모니터 형태의 디자인이 채택됐으며, 안테나 부분은 열쇠고리로 이용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이 커버 케이스는 애니콜 폴더폰 2개 모델을 모티브로 제작됐다.

먼저 고(故) 이건희 회장이 제품 개발에 적극 관여했고 늘 목에 걸고 다니면서 ‘이건희 폰’이라고 불렸던 ‘SGH-T100’. 2002년 출시한 삼성전자의 첫 번째 컬러 LED(발광다이오드) 폴더폰이 그 주인공이다. 이 제품은 당시 세계적으로 1000만대 이상 팔리며 삼성전자 첫 텐밀리언셀러 제품이 됐다.

공교롭게 이 회장 사후에 고 이 회장과 관련이 깊은 제품이 나오다보니 일각에서는 이 회장에 대한 추모 의미도 담겨 있는 게 아니냐는 시선도 있다.


벤츠폰2 (사진=삼성전자 뉴스룸)
두 번째 케이스는 벤츠를 닮은 디자인으로 ‘벤츠폰’이라고 별명이 붙은 ‘SGH-E700’이다. 이 모델은 2004년 출시된 제품으로 T100의 뒤를 이어 두 번째 텐밀리어셀러 폰으로 자리잡았다.

이처럼 2000년 초반 삼성 피처폰의 상징이었던 애니콜이 20여 년 만에 휴대전화가 아닌 무선이어폰 케이스로 부활한 것이다.

그 당시 애니콜의 휴대전화는 이효리폰, 가로본능폰, 고아라폰 등 제품마다 여러 가지 별명을 갖고 소비자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았다.

이에 애니콜이 돌아왔다는 소식에 소비자들은 “너무 귀엽다. 옛날 생각난다”, “똑같이 생긴 핸드폰이 다시 나온 줄 알고 너무 반가웠다. 무선 이어폰 케이스라니 아이디어가 좋다”, “나 태어났을 때 출시된 핸드폰이네. 촌스러운데 뭔가 감성 있다”, “그때 그 시절 애니콜이 최고였지..2G(2세대 이동통신)폰이 그립긴 하네요” 등의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사진=삼성전자 홈페이지)
최근 모바일 업계에 ‘복고 증정품’ 열풍이 불고 있다. 단순히 기성세대에게 아련한 향수를 불러일으킨다는 점을 넘어 자신만의 개성과 특별함을 추구하는 현 MZ 세대에게는 새로운 트렌드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삼성전자뿐만 아니라 LG전자도 지난해 10월 스파트폰 ‘LG 윙’을 내놓으면서 현 LG전자의 전신인 ‘금성사’ 브랜드 ‘골드스타(Goldstar) 레트로 패키지’를 공개했다.

금성은 과거 국내 전자산업의 한 축을 담당한 상징이었지만 1995년 사명을 LG로 바꾸면서 역사 속의 브랜드가 됐다. 이후 25년만에 다시 소비자 곁에 돌아왔다.

골드스타 레트로 패키지(사진=LG전자 제공)
이처럼 업계의 복고 증정품 전략은 자기 주도적인 성향이 강한 MZ 세대를 노린 것이라는 분석이다.

MZ세대는 사회에서 소수의 젊은 세대를 일컫는 말 같지만 실제론 비중이 꽤 높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MZ세대의 인구 비중은 34.7%이며, 기업 내에선 60%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는 대한민국 사회 주축세력이라고 할 수 있다.

실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유튜브 등에는 금성사, 애니콜 등 과거 제품들에 대한 추억을 꺼내며 반갑다거나 재밌다는 누리꾼들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삼성전자도 지난해 레트로TV, 붐박스라디오, 마이마이 등 뉴트로 케이스를 선보였다.

업계 관계자는 “복고 감성 기조는 올해 갑자기 나온 업계 흐름이 아니다. 이전부터 꾸준히 강조했던 전략”이라며 “트렌드를 따라가는 측면도 있지만 필수적인 변화”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