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 직구보다 30% 싸게 판다"

함지현 기자I 2020.10.18 06:00:00

‘리맥스’ 제품 7만 9800원에 크라우드 펀딩
국내 미출시 브랜드 섭외 가격경쟁력 확보
향후 상품 라인업 확대 계획

리맥스 헤드폰(사진=이마트)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이마트는 국내 크라우드 펀딩 중개 플랫폼 ‘와디즈’를 통해 홍콩의 샤오미로 불리는 ‘리맥스(REMAX)’의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RB-600HB)를 7만 9800원에 판매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마트에 따르면 이번 펀딩은 와디즈에서 이날 오후 3시부터 11월 2일까지 진행한다. 이후 상품은 11월 중순부터 12월 중순 사이에 배송한다.

이번에 이마트가 선보이는 리맥스 헤드폰은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탑재했다. 외부의 소리를 마이크로 감지해 그 소리의 반대 음파를 내부에서 발생시켜 외부의 소리가 차단된듯한 느낌을 줘 음악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이다.

기존에는 주로 소니, 보스 등 음향기기 전문 업체들에서 해당 기능을 탑재한 헤드폰, 이어폰을 주로 판매했다. 최근에는 삼성, 애플에서도 해당 기능을 탑재한 무선 이어폰을 출시했다.


이마트가 선보이는 리맥스 헤드폰은 소음 차단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소음 감소칩을 4개 탑재해 폭넓은 오디오 주파수 대역폭에서 최고 25dB까지 잡음을 소거하는 성능을 지녔다.

또한, 가장 최신의 블루투스5.0 버전을 탑재해 블루투스4.2 대비 데이터 전송 속도는 최대 2배 뛰어나며 더욱 먼 거리에서도 데이터 송수신이 가능하다.

배터리는 완충까지 3시간이 소요되며, 최대 12시간 재생이 가능하다. 출퇴근용으로 하루 2시간씩 사용했을 경우 6일간 충전을 하지 않아도 된다.

이마트는 가성비가 뛰어난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을 선보이기 위해 국내 미출시 브랜드인 리맥스와 직접 계약해 해외 직구 대비 약 30% 저렴한 가격에 상품을 선보인다고 강조했다.

국내에서 리맥스 헤드폰(RB-600HB)을 직구하기 위해서는 최소 약 11만원의 금액이 든다. 이마트는 리맥스와 직접 거래해 약 30% 저렴한 7만 9800원에 상품을 판매한다.

이마트와의 협업을 통해 리맥스가 국내 인지도를 높이고 소비자층을 확보하기 위해 원가 수준으로 상품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이선근 이마트 해외소싱사업부 담당은 “이마트가 10년 넘게 축적한 소싱 노하우를 통해 앞으로도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해외 우수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