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개미 8월 성적표 중간 점검…절반 넘게 ↓

유준하 기자I 2022.08.12 00:12:00

삼성전자·SK하이닉스 반도체 대장주 집중 매수
“오는 10월까지는 전반적 상승 전망”

[이데일리 유준하 기자] 이달 들어 상승장이 이어지고 있지만 개인투자자들의 투자 성적표는 그리 밝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장 오는 10월까지 전반적인 상승장이 기대되는 가운데 9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는 ‘빅스텝’ 이슈가 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순매수 단위는 백만원. 기간은 8월1~11일.(자료=마켓포인트)
11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달 들어 개인투자자는 삼성전자 주식을 7157억8000만원 어치를 순매수하며 코스피 시장에서 가장 많이 사들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SK하이닉스 주식을 2698억원, 삼성전기와 KODEX 200선물인버스를 1132억원, 991억원씩 순매수했다.

이어 △LG이노텍(011070)(988억원) △S-Oil(684억원) △후성(093370)(663억원) △NAVER(035420)(492억원) △한국항공우주(047810)(461억원) △현대로템(064350)(418억원) 순이었다. 삼성전자 우선주는 제외했다.

이들 순매수 상위 종목들을 누적 순매수 규모와 순매수 주식수를 통해 평균 매입가를 계산, 이날(11일) 종가와 비교했더니 10개 종목 중 4개 종목 만이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마저도 5.7%의 주가 상승률을 기록한 네이버를 제외하면 모두 1% 미만으로 상승했다.


우선 하락장에 베팅한 ‘곱버스’ 투자자들의 주가 하락률이 3%로 가장 높았다. 이달 들어 코스피 외국인 순매수가 유입되면서 전반적인 상승장이 연출됐기 때문이다. 이날도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예상치를 하회하면서 미국과 한국 증시가 덩달아 올랐다. 이 같은 상승은 곱버스 투자자들에게 투자 손실로 이어졌다.

반도체 대형주들은 상대적으로 수익과 손실폭이 다른 종목 대비 크지 않았다. 삼성전자는 0.25%의 주가 상승률을, SK하이닉스는 0.84% 하락했다. 반도체 대장주들은 현재 ‘칩4’ 동맹에 대한 실익 논쟁이 뜨겁다. 일각에서는 미국 반도체 기업에만 유리한 조항이라며 우려를, 다른 한편에서는 중국 정부의 제재 가능성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일축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애플 관련주인 삼성전기와 LG이노텍은 0.1~1.2%의 하락률을 보였다. 최근 경기 둔화에 따른 스마트폰 수요 침체가 부각된 탓으로 보인다. 현대로템과 후성은 1~2%대 하락률을 보였다. 후성의 경우 후성글로벌을 상장 추진하겠다고 밝히며 주가가 부침을 겪고 있다.

한편 증권가에서는 오는 10월까지는 완만한 상승장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했다. 익명을 요청한 투자은행(IB) 관계자는 “향후 미국 선거 등을 고려하면 당근책을 좀 더 제시하지 않을까 싶다”며 “오는 10월까지는 완만하게 오르되 4분기 가서는 그때 가서 고민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는 9월 FOMC를 앞두고는 빅스텝 이슈가 있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은택 KB증권 연구원은 “오는 9월 FOMC를 앞두고는 빅스텝 이슈가 잠깐 있을 것”이라면서 “고용 호조로 임금상승으로 인한 임금과 물가의 나선현상 우려가 있는 상황에서 번동성이 낮은 물가 항목을 따로 추려낸 7월 스티키(Sticky) CPI 상승이 지속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