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돌연사 위험 있다” 전문의 경고 ‘충격’

장구슬 기자I 2020.02.14 07:16:00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방송인 전현무가 돌연사 위험을 경고받았다.

(사진=KBS2 ‘해피투게더4’)
지난 13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에서는 2020년 기획 ‘아무튼, 한 달’이 첫 방송됐다. ‘아무튼, 한 달’은 장기간 꾸준히 시행할 수 있는 습관 변화에 초점을 둔 과정 중심적 솔루션을 제시하는 습관 성형 프로젝트로, 첫 번째 실험은 ‘건강한 바디 디자인’이었다. 피실험자로 정준하, 전현무, 조세호, 홍현희가 참여해 체지방량 감소와 혈액 수치 개선을 통해 건강한 몸만들기에 나섰다.


이날 피실험자들의 식습관을 관찰한 결과 전현무는 주로 분식 위주의 식사를 했고, 바쁜 스케줄 탓에 뭐든 5분 만에 빠르게 먹는 식습관을 갖고 있었다.

전현무는 “자극적인 음식을 빨리 먹고 매일 김밥을 먹는다”며 “TV를 보다보면 제 3~4년 전 모습이 나오는데 너무 내 모습이 싫었다. 시청자들한테 죄송하다 죄송한 마음을 느낄 정도였다”라고 말했다.

전현무의 식습관과 인바디를 체크한 비만 전문 서울의대 최형진 박사는 “언제 사망해도 이상하지 않다”라고 말해 충격을 전했다. 이어 “40대 돌연사라는 이야기가 있다. 이유는 심혈관 질환이다. 전현무 씨가 오늘 귀가하다 쓰러져서 응급실에서 죽었다고 해도 콜레스테롤을 보면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실제 전현무의 혈액 수치는 40대 돌연사 환자들의 수치와 비슷했다.

최 박사는 전현무에게 ‘어린이 식판 식사, 식사 전후 양치 습관, 1일 1 샐러드, 2030 식사법’ 등의 솔루션을 제시했다.

독자가 원하는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장구슬 뉴스룸 장구슬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