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기록' 이재원 "사경준 같은 형 있다면? 무조건 집 나갔을 것" [인터뷰]③

김가영 기자I 2020.10.31 08:57:00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사경준 같은 형이 있었으면 저는 막노동을 해서라도 집을 나갔을 거예요.”

이재원(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재원이 tvN ‘청춘기록’에서 자신이 연기한 사경준 역할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최근 이데일리와 만나 ‘청춘기록’ 종영 인터뷰를 진행한 이재원은 “저는 싫은 소리 듣는 걸 안 좋아한다. 정말 너무 싫다. 형이 잔소리를 한다면 진짜 어떻게든 집을 나가려고 했을 것 같다”며 “어떻게든 돈을 만들어서 고시원에서라도 살았을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도 그럴 것이 이재원이 연기한 사경준은 성취지향적이다 보니 배우라는 꿈을 위해 달려나가는 동생 사혜준(박보검)을 ‘뜬구름 잡는다’고 생각해 무시하고 상처준다. 극 후반부에는 동생에게 악플을 다는 악플러에게 악플을 달며 동생을 향한 애틋한 형제애를 보여주지만, 극 초반에서는 ‘밉상 캐릭터’로 꼽혔다.

이재원은 “저희 형은 부동산 일을 한다. 사경준처럼 그렇게 얘기하지도 않았다”며 “부모님도 그렇고 전폭적으로 지원을 해주셨다. 제가 배우라는 일을 하는 걸 재밌어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사경준의 대사들이 ‘밉상’이었지만 제대로 표현을 하고 싶었다며 “대본을 받았을 때 책임감 아닌 책임감이 있었다. 통쾌하게 표현을 하고 싶었다. 그런데 잘 안되더라. 연기가 부족한 것 같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사혜준을 무시하고 상처준 만큼 극 초반 사경준, 그리고 아빠 사영남(박수영 분)을 향한 비난도 많았다. 이재원은 “저는 댓글을 하나도 빠짐없이 다 본다. 실시간 톡, 클립의 댓글, SNS 댓글과 DM까지 다 본다”며 “‘못생긴 팀 주댕이 좀 닥쳐’라고 하는 댓글이 가장 기억이 난다”고 말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사전제작이다 보니 이런 반응을 예상하지 못하고 촬영을 했다는 이재원은 “자신 있게 촬영을 했는데 바로 ‘못생긴 팀’으로 분류를 시키시더라. 절 그렇게 정리 하셨다”며 “못 생겼다는 말은 처음 들었다. 잘생겼다는 말도 못 들어봤는데 못 생겼다는 말도 처음 들어서 신선한 충격이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청춘기록’(사진=tvN)
모자 호흡을 맞춘 하희라에 대해서도 “‘엄마 아니고 누나라고 불러야 하는 것 아니냐’는 댓글이 있었는데 ‘잘못됐다’는 걸 느꼈다. 아 미스 캐스팅 아닌가. 그런데 작가님이 노안이라고 풀어주시면서 시청자들도 어쩔 수 없이 받아들이신 것 같다”고 입담을 자랑했다.

‘청춘기록’ 방송 중 아빠가 된 이재원은 하희라에게 많은 조언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이재원은 “와이프가 임신한 상태에서 ‘청춘기록’ 촬영을 했는데 작품을 하는 것도 복이지만 하희라 선배님과 만났다는 것도 복이었다. 와이프는 냉장고 문도 함부로 열면 안 된다고 말씀해주시는 등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셔서 많이 배웠다”며 “선배님 덕분에 더 책임감도 생기고 어떤 걸 조심해야 하는지 알게 됐다”고 말했다.

‘청춘기록’을 통해 ‘욕’과 ‘사랑’을 함께 받은 이재원. 그는 아내도 이런 반응을 재밌어했다고 전했다. 그는 “아내는 제가 욕 먹는 것도 좋아하더라. 제가 집에서도 깐족거리는데, 자기만 욕하다가 드라마를 보시는 분들과 같이 욕하니까 좋아하더라”라며 “좋아하는 배우들도 많이 나오니까 더 좋아했다”고 설명했다.

인터뷰 당시 조리원 퇴소 3일 째라고 밝힌 이재원은 “조리원에 있을 때까지 정말 행복했다. 그런데 집에 오니 정말 안 자더라. 통잠을 자는 걸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춘기록’에 이어 ‘철인왕후’를 통해 연기 활동을 이어가는 이재원은 “‘철인왕후’에서도 재밌는 캐릭터다”고 예고해 드라마를 향한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