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득점왕' 손흥민 "놀랍고, 믿을 수 없고, 감동적이다"

이석무 기자I 2022.05.23 07:42:36
토트넘의 손흥민이 골든부트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토트넘 SN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슈퍼소니’ 손흥민(30·토트넘)이 한국과 아시아를 넘어 세계 축구 역사를 바꿨다. 아시아 선수 최초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등극하며 전세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손흥민은 23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의 2021~22시즌 EPL 최종전에서 22호와 23호, 멀티골을 터뜨려 토트넘의 5-0 대승을 이끌었다.

손흥민과 득점왕 경쟁을 벌였던 리버풀 공격수 모하메드 살라도 이날 울버햄프턴과의 리그 최종전에서 후반 39분 리그 23호골을 터뜨렸다.

이로써 손흥민과 살라가 사이좋게 공동 득점왕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득점왕에게 수여되는 ‘골든 부트’도 함께 갖게 됐다.


아시아 출신 선수가 EPL에서 득점왕에 오른 건 손흥민이 처음이다. EPL뿐 아니라 유럽축구 5대 리그(잉글랜드·스페인·독일·프랑스·이탈리아)로 범위를 넓혀도 아시아 선수 득점왕은 찾아볼 수 없다.

손흥민은 영국 BBC와 인터뷰에서 “이 상을 받게 돼 정말 놀랍고, 믿을 수 없다. 이 순간이 정말 감동적이다”며 “득점왕은 어렸을 때부터 꿈꿔온 일인데 지금 내 손 안에 있다. 믿을 수 없다”고 감격스러워했다. ‘골든 부트’ 트로피에 대해서는 “예상하지 못했는데 정말 무겁다”며 “오늘은 정말 멋진 날이다”고 활짝 미소지었다.

손흥민은 “골을 넣을 때까지 큰 찬스를 놓쳐서 정말 속상했지만 그래도 포기하지 않았다”며 “오늘 정말 득점하고 싶었고 팀이 많이 도와줬다. 동료들이 나를 도와주려는 것을 볼 수 있었다”고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손흥민은 개인의 성과와 더불어 다음 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하게 된 것에 대한 기쁨도 감추지 않았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은 훌륭한 교훈이었다”며 “우리는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에 나간다. 우리는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할 자격이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 대한 감사 인사를 빼놓지 않았다. 손흥민은 “콘테 감독은 우리에게 정말 많은 것을 줬다”며 “그가 오기 전에는 아무도 우리가 챔피언스리그에 도달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털어놓았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