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의 서예지, 백상 인기투표 1위는 "나야 나!"

윤기백 기자I 2021.05.04 06:25:14

신혜선 제치고 압도적 1위
시상식 참석 여부도 '관심'

서예지(사진=tvN)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최근 각종 논란과 구설에 휘말린 배우 서예지가 제57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인기투표 1위를 달리고 있어 화제다.

백상예술대상 사무국은 오는 10일 오후 11시59분까지 ‘틱톡 인기상’ 투표를 진행한다. ‘틱톡 인기상’ 후보는 TV·영화 부문에 오른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남자 35명, 여자 34명이 선정됐다. 이들 중 최다 득표한 남녀 각각 1인이 최종 인기상 수상자로 선정된다.



투표 둘째날인 4일 오전 6시 기준 여자 후보 중에서는 서예지가 7만4000표 이상을 얻어 2위 신혜선(5만5000표)를 제치고 1위를 달리고 있다. 서예지는 과거 연인이었던 배우 김정현의 드라마 촬영에 관여했다는 의혹부터 학력 위조, 학교 폭력, 스태프 갑질 의혹 등 각종 논란의 중심에 섰지만, 무슨 까닭인지 인기상 투표에서 압도적인 수치로 선두를 달리고 있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서예지는 틱톡 인기상 외에도 ‘사이코지만 괜찮아’로 TV부문 최우수연기상 후보에 올랐다. ‘펜트하우스’ 김소연, ‘달이 뜨는 강’ 김소현, ‘철인왕후’ 신혜선, ‘산후조리원’ 엄지원 등과 경합하는 가운데, 서예지가 시상식에 직접 등장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제57회 백상예술대상은 오는 13일 개최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