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채연, '보니하니' 폭행 논란 2년 만 심경… "후회돼" [전문]

윤기백 기자I 2021.04.20 07:20:57
EBS 어린이 프로그램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 유튜브 실시간 방송 중 ‘하니’ 채연이 ‘당당맨’ 최영수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장면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에서 MC 하니로 활동했던 그룹 버스터즈 출신 김채연이 2019년 불거진 폭행 논란에 대한 심경을 뒤늦게 밝혔다.

김채연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랜 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늦게 이 글을 전해드려서 죄송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많은 분 중에서도 저에게 정말 잘 대해주셨던 출연진 최영수님과도 지금까지 잘 지내고 있다”라며 “꼭 알아주셨으면 하는 점은, 저는 19년 말에 일어난 일로, 상처를 받은 적은 절대 없었다”라고 말했다.

개그맨 최영수는 2019년 방송된 ‘보니하니’에서 김채연을 때리는 듯한 동작을 취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당시 EBS 측은 “폭력은 없었다”고 해명했지만, 논란이 급속도로 확산하자 최영수는 결국 ‘보니하니’에서 퇴출됐다. 이후 진행된 검찰조사에서 최영수는 최종 혐의없음 처분을 받았다.



김채연은 “당시 저의 전 소속사 측의 공식입장 이후로 많은 시간이 지나고 개인 SNS에서 직접적으로 말씀을 드리는 건 처음이라 후회가 된다”라며 “더 이상의 오해는 없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또 마지막까지 함께 해주신 시청자 분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김채연은 지난해 버스터즈에서 탈퇴, 배우로 전향했다. 18년간 방송된 EBS ‘보니하니’는 지난달 종영했다.

김채연 심경글 전문

안녕하세요 김채연입니다.

먼저 오랜 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늦게 이 글을 전해드려서 죄송합니다. 2019년을 시작으로 교육 프로그램을 하며 정말 좋은 분들을 만날 뵐 수 있었고 좋은 출연진 분들과 방송을 할 수 있어서 너무 기쁘고 영광이었습니다. 그동안 부족한 저에게 조언을 아낌없이 해주셨던 스텝분들,출연자분들의 가르침 덕분에 정말 많이 배우며 성장할 수 있었고 잘 마무리를 할 수 있었던 거 같습니다. 많은 분들 중에서도 저에게 정말 잘 대해주셨던 출연진 최영수님과도 지금까지 잘 지내고 있습니다. 꼭 알아주셨으면 하는 점은, 저는 19년 말에 일어난 일로, 상처를 받은 적은 절대 없었습니다. 하지만 누구보다 더 책임감을 가지고 시청자분들께 모범을 보여드려야 하는 자리에서 불쾌하다고 느끼실만한 부적절한 장난스러운 행동을 보인 점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더 신중하게 생각하고 행동하겠습니다.

그 당시 저의 전 소속사측의 공식 입장 후로 많은 시간이 지나고 개인 SNS에서 직접적으로 말씀을 드리는 건 처음이라 후회가 됩니다. 더 이상의 오해는 없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또 마지막까지 함께 해주신 시청자 분들 감사합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