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타운은 한옥단지"라는 최문순…'탄핵' 청원까지 등장

김민정 기자I 2021.04.17 00:04:00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2022년 강원 춘천과 홍천에 ‘한중문화타운’(당시 명칭 중국복합문화타운)이 들어서는 것을 두고 반대 여론이 거세지면서 최문순 강원도지사의 탄핵을 촉구하는 국민청원까지 올라왔다.

지난 1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강원도지사의 탄핵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최문순 강원도지사 (사진=연합뉴스)
먼저 청원인은 “탄핵 사유는 그의 무능함과 독재성 때문”이라며 “강원도지사는 국민들이 분노를 만든 장본인”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국민들은 우리땅에서 중국의 문화를 알리는 것에 결사반대한다”며 “도지사는 국민들을 위해 솔선수범해 자국의 성장을 주도해야 하는 존재인데 최 지사는 제 역할을 다하지도 못하면서 ‘중국몽’만 꾸고 있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청원인은 또 “(최 지사는) 과거 만취 상태로 도의회에 참석해 답변 도중 쓰러지는 부도덕한 행위도 보였다”며 “도민들의 강력 반대에도 불구하고 레고랜드를 강행했는데 이제는 중국문화타운까지 강제 건설하려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청원인은 해당 사업이 무려 1조에 달하는 ‘국민들의 세금’으로 추진된다고 주장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쳐)
청원인은 “강원도와 코오롱은 국민의 의사를 절대적으로 반영해야 한다”며 “국민이 반대하는 이상 그 누구도 이를 강행할 수 없지만, 도지사는 오로지 더 큰 이익을 위해 국민들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있다”고 전했다.

끝으로 청원인은 “대한민국의 민주성에 어긋나는 행위로 국민을 무시하는 도지사를 탄핵시켜달라”고 강조했다.

강원도는 지난 2019년 춘천과 홍천에 있는 라비에벨관광단지에 중국복합문화타운을 조성하는 업무협약을 중국 인민일보 및 인민망 등과 체결했다. 이는 인천 차이나타운의 10배 규모에 달하며, 국내 관광산업을 활성화 취지로 추진됐다.

이후 논란이 일자 강원도는 오해라는 입장을 밝히면서 한중문화타운은 중국인 집단거주시설이 아니며, 한중 문화를 주제로 한 관광시설 조성이 핵심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이와 관련해 지난달 29일에는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을 철회해 달라”는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 청원은 현재 55만 명이 넘는 국민이 동의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지난 16일 최 지사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강원도가 주체가 아니다. 도 사업이 아니라 100% 민간 기업이 하는 사업이다”면서 “차이나타운은 문화관광 콘텐츠 시설이라고 말할 수 있다”고 해명했다.

최 지사는 “차이나타운이란 말엔 여러 뜻이 있다. 우리가 가진 그런 뜻(중국인 집단 거주 단지)은 아니고 골프장”이라며 “골프장을 짓고 땅이 좀 많이 남아 있어서 콘도 같은데 가면 여러 놀이·공연시설이 있지 않느냐. 그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현장에 가보면 한옥단지로 돼 있다”며 “우리나라 관광객 중 가장 많은 게 중국 관광객이다. 그분들 모셔서 전통문화를 자랑하고 문화를 교류하자, 이런 취지다”라고 강조했다.

최 지사는 중국 인민일보 자회사인 인민망과 협약을 맺은 이유에 대해서도 “중국에 홍보를 해야하고 가능하면 중국 문화콘텐츠를 중국에서도 동참해주면 좋겠어서 협약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도민들의 반대 여론을 묻는 질문에 최 지사는 “도민들의 반대가 전혀 없다”며 “극단적으로 몇 분 있으실지 몰라도 우리 도에서는 그런 반대가 전혀 없고 도에서는 이게 이슈가 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