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희석 “라디오스타 나갔던 후배, 자존감 무너져 나 찾아와”

김소정 기자I 2020.07.31 07:02:49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개그맨 남희석이 페이스북을 통해 동료 개그맨이자 방송인인 김구라의 방송 태도를 공개 저격해 화제다.

MBC ‘라디오스타’
남희석은 29일 페이스북에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는 초대 손님이 말을 할 때 본인 입맛에 안 맞으면 등을 돌린 채 인상 쓰고 앉아있다. 뭐 자신의 캐릭터이긴 하지만 참 배려 없는 자세다. 그냥 자기 캐릭터 유지하려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다 보니 몇몇 ‘짬’ 어린 게스트들은 나와서 시청자가 아니라 그의 눈에 들기 위한 노력을 할 때가 종종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 글은 20여분 뒤 삭제됐다. 하지만 해당 글이 캡처돼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에 퍼지며 논란이 됐다.

이에 남희석은 페이스북에 “돌연, 급작 아니다. 몇 년을 지켜보고 고민하고 남긴 글이다. 자료 화면 찾아보면 안다. 논란이 되자 삭제됐다는 것은 오보다. 20분 정도 올라왔는데 A작가님 걱정 때문에 논란 전에 지웠다. 반박 나오면 몇 가지 정리해서 올려 드리겠다. 공적 방송 일이기도 하고 개인적으로 연락하는 사이도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이어 “콩트 코미디 하다가 떠서 라디오스타 나갔는데 개망신 쪽 당하고 밤에 자존감 무너져 나 찾아 온 후배들 봐서라도 그러면 안 된다. 약자들 챙기길”이라고 했다.

해당 글에 대해 남희석과 김구라 측은 말을 아끼고 있다. 양 측은 “관련 내용에 대해선 무대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남희석은 2017년 3월 ‘라디오스타’에 개그맨 조세호, 남창희와 함께 출연한 바 있다.

기사는 성실히, 독자는 소중히

김소정 뉴스룸 김소정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