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故문지윤 향한 그리움…"마음이 너무 착했던 친구"

김민정 기자I 2020.03.26 07:25:20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배우 김재원이 급성 패혈증으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故 문지윤을 향한 그리움을 전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본격 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배우 故 문지윤의 사망소식을 다뤘다.


故 문지윤은 지난 18일 오후 8시 56분경 급성 패혈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관계자에 따르면 문지윤은 최근 인후염 증세가 심해져 병원에 입원했고 이후 급성 패혈증으로 중환자실에 옮겨졌지만 끝내 회복하지 못했다.

故 문지윤과 2개의 작품을 함께했던 김재원은 “너무 착했다. 너무 착했고, 누가 봐도 마음이 너무 예쁘게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친구였다. 눈앞에 아른거린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김재원은 “살아생전에 맛있는 것도 많이 못 사주고, 술도 원 없이 못 사주고, 배우로서 같이 좋은 작품을 더 많이 할 수 있었을 텐데 함께 못하는 것에 대해 너무 아쉽다”라며 “분명히 이다음에 지윤 씨가 존재하고 있는 곳에서 그에 대한 보상을 받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성실하게 작성하겠습니다.

김민정 뉴스룸 김민정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