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적발' 환희, 교통사고 가해자 아닌 피해자였다

김민정 기자I 2020.03.26 07:20:09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음주 운전을 하다 적발된 플라이투더스카이 멤버 환희(38·본명 황윤석)가 교통사고 피해자인 사실이 밝혀졌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본격 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환희의 음주 운전 사고에 대해 다뤘다.

앞서 환희는 21일 오전 6시께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 도로에서 술을 마신 상태로 자신의 벤츠 차량을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환희는 옆 차로에서 차선 변경을 하려던 승용차와 부딪혔다. 이어 두 차량은 사고 수습을 위해 근처 주유소에 차를 정차했다.


이 주유소 관계자는 ‘한밤’ 측에 “큰 사고는 아니었다. 옆이 살짝 긁힌 정도”라며 “사람이 다치고 그런 건 아니다. 술 냄새가 난 정도다. 술에 취한 건 아니었다”고 말했다.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사고 당시 환희는 경미한 접촉 사고로 경찰 신고를 따로 하지 않고 보험사에 연락을 취한 상태였지만 상대 보험사 직원이 환희에게서 술 냄새가 난다며 경찰에 신고하면서 이번 사건이 알려졌다.

적발 당시 환희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에 해당하는 0.061%. 당시 경찰은 환희를 불구속 입건하고 일단 귀가시켰다.

경찰 조사에서 환희는 “사고 전날 밤 9시경, 식사 중 술을 마신 뒤 지인 집에서 잠을 잔 후 술이 깬 줄 알고 운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건에 대해 용인서부 경찰서 관계자는 “환희 시가 피해자인 경우다. 조사를 더 해봐야겠지만 상대편 차량이 1차로로 가다가 2차로로 차선 변경을 하면서 사고가 났다”고 밝혔다.

성실하게 작성하겠습니다.

김민정 뉴스룸 김민정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