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MICE] 박물관·테마파크 품은 '안동국제컨벤션센터'… 마이스 新 중심지 부상

이선우 기자I 2022.09.29 00:00:01

건립 추진 14년 만에 개장
시설·기능 컨벤션에 맞춰 구성
경주 HICO 대구 EXCO 잇는
대구·경북 마이스 삼각벨트 구축
인근 문화유산과 연계투어 가능
연말까지 대형 국제행사 이어져

[안동(경북)=이데일리 이선우 기자] 경북 안동시가 2008년부터 건립을 추진해온 ‘안동 국제 컨벤션센터(ADCO·이하 컨벤션센터)’가 지난 21일 공식 개장했다. 전국에서 19번째, 경북 지역에선 2014년 보문단지에 들어선 경주 화백컨벤션센터(HICO)에 이은 2호 컨벤션센터다. 컨벤션센터 개장으로 안동은 경주, 대구(엑스코)로 이어지는 대구·경북 지역 마이스(MICE: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 삼각 벨트의 한 축이 됐다.

건립 추진 14년 만에 올 9월 말 공식 개장한 안동국제컨벤션센터(ADCO). 컨벤션 기능에 맞춰 주 시설이 회의시설인 컨벤션센터는 대회의실 앞 실내 로비, 야외 옥상 그리고 맞은편 테마파크를 전시회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 (사진=안동시청)
지리상 경상북도 중앙에 자리한 안동에 컨벤션센터가 들어서면서 남부권에만 머물던 국제행사 개최 효과가 도내 23개 시·군으로 고루 퍼지는 효과도 있을 전망이다. 하회마을과 봉정사, 도산·병산서원 등 세계유산을 보유한 안동은 정신문화 수도 브랜드에 추가로 국제 마이스 도시 이미지를 더할 수 있게 됐다. 권기창 안동시장은 “컨벤션센터가 안동은 물론 경상북도 마이스 산업 경쟁력과 효과를 배가시키는 마중물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경북 안동시 도산면 동부리 ‘안동 3대 문화권 사업장’에 조성된 안동국제컨벤션센터(ADCO)는 세계유교선비문화공원, 한국문화테마파크와 하나의 단지를 이루고 있다. (사진=안동시청)
◇국내 19번째 컨벤션센터 개장


안동시 도산면 동부리에 들어선 컨벤션센터는 주변 시설과 구조에서 기존 공식을 탈피했다. 안동시는 컨벤션센터를 안동호가 내려다 보이는 3대 문화권사업장 안에 박물관(세계유교선비문화공원), 테마파크(한국문화테마파크)와 함께 조성했다. 컨벤션센터가 박물관, 테마파크와 한 단지를 이룬 곳은 전국에서 안동이 유일하다. 무작정 상업 시설을 넣기보다 안동이 지닌 인문학적 가치와 상징성을 보여 줄 수 있는 특색있는 시설과 콘텐츠를 고민한 결과다.

손재완 안동시청 마이스산업팀장은 “센터에서 차로 8~10분 거리엔 경북 산림과학박물관(3㎞)과 산성현 한옥체험관(5㎞), 15~20분 떨어진 곳엔 도산서원과 퇴계종택(8㎞)이 있어 행사와 연계한 투어 프로그램 운영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컨벤션센터는 국제회의, 학술대회 등 컨벤션 행사에 시설 기능을 맞췄다. 무작정 규모만 키우기보다 기능에 초점을 맞추기 위해 계획 단계부터 인근 지역으로 범위를 넓혀 예상되는 행사 종류와 수요를 파악해 설계에 반영했다. 전국 19곳 컨벤션센터 가운데 시설 기능을 컨벤션에 맞춘 곳은 세종과 안동 두 곳이 전부다.

지상과 지하에 2개 층씩, 총 4층 구조인 안동 컨벤션센터의 핵심 시설은 수용인원 2000명 규모의 대회의실과 13개 중·소회의실이다. 지하 2층은 어린이 박물관, 세계유교박물관(지하1층~지상2층)은 센터 뒤쪽으로 연결되는 구조다. 임순옥 안동시청 유교문화권사업과장은 “실내 전시장은 없지만 대회의실 앞 실내 로비, 옥상 야외 공간 그리고 센터와 가까운 한국문화테마파크를 전시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 21일 건립 추진 14년 만에 공식 개장한 안동 국제 컨벤션센터(ADCO). 국제회의, 학술대회 등 컨벤션 기능을 강조한 센터로 전국 19곳 컨벤션센터 가운데 유일하게 박물관, 테마파크와 하나의 단지를 형성하고 있다. (사진=안동시청)
◇9년 공 들인 개장행사 ‘21세기 인문가치포럼’


안동시는 상징성이 큰 개장행사를 외부에서 유치해오는 대신 지역 국제행사로 개최했다.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열린 ‘21세기 인문가치포럼’은 안동시와 한국정신문화재단이 센터 개장에 대비해 2014년부터 개최해온 행사다. 컨벤션센터 개장에 맞춰 지역에서 수년 전부터 직접 행사를 개발한 사례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찾아보기 어렵다. 지난해까지 비전문 시설인 문화예술회관에서 개최된 포럼은 컨벤션센터가 문 열면서 10여 년 만에 제자리를 찾았다.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사흘간 안동국제컨벤션센터(ADCO)에서 열린 ‘21세기 인문가치포럼’은 안동시와 한국정신문화재단이 컨벤션센터 건립에 맞춰 지난 2014년부터 개최해온 국제행사다. (사진=안동시청)
이동원 한국정신문화재단 대표는 “코로나19 여파에도 올해 포럼은 국내외 70여 명 전문가 포함 1000여 명이 참여했다”며 “포럼 10주년을 맞는 내년엔믄 더 많은 해외 전문가와 참가자를 초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 연말까지 굵직한 국제행사도 여럿 예정돼 있다. 참가자 1000명 규모 국제교육도시연합 세계총회는 다음달 25일부터 28일까지 열린다. 11월엔 세계역사도시회의, 국제퇴계학회 학술대회,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총회가 센터에서 연달아 개최될 예정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