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접촉 숨기고 인터넷 기사 부른 공무원"…靑 청원 논란

이재길 기자I 2021.04.20 00:01:00

인터넷 설치 기사 호소글…"자가격리 사실 숨기고 불러"
"2주 일 못해 생활에 타격…공무원 징계 받아야"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 중인 세종시 공무원이 집에 인터넷 설치 기사를 불렀다는 청와대 국민청원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2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지난 16일 ‘확진자 접촉 후 코로나 검사 사실을 숨기고 인터넷 설치를 받은 공무원을 처벌해달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자신을 인터넷 설치 기사라고 밝힌 청원인 A씨는 “지난 16일 오전 11시30분쯤 세종시의 공무원 임대 아파트에 인터넷 설치 의뢰를 받아 가게 됐다”며 “20분쯤 그 집에 머물며 (인터넷)설치 작업을 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후 당일 오후 9시50분쯤 세종보건소에서 그 고객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밀접접촉자로 분류됐으니 다음 날 보건소를 방문해 진단검사를 받으라는 전화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로 인해 A씨는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2주간 자가격리를 하라는 통보를 받으면서 생업에 피해를 입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다음날 진단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2주 자가격리를 하게 됐다”며 “하루 일하는 만큼 돈을 버는 사람이고 2주간 일을 못하게 되어 금전적 손해가 막심하다. 생활에 큰 타격을 입었다”고 토로했다.

A씨가 직접 전화를 해 확인한 결과 해당 고객은 확진자 접촉 후 자가격리 중이던 사실을 알리지 않고 인터넷 설치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설치 당시 고객은 아무런 사전설명을 해주지 않았다”며 “(고객의) 전화 말투는 너무 어이가 없었고 전화를 끊을 때 사과 한마디를 한 게 전부였다. 너무 어이가 없어서 화가 난다”고 성토했다.

이어 “지금 확진자를 접촉하면 무조건 자가격리가 되는 시점에 자신이 확진자와 접촉하고도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는 설명도 없이 자신만을 위해 인터넷 설치를 받을 수 있느냐”며 “나랏일하는 공무원이 저 조심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공무원이니 이에 타당한 징계 조치가 필요하다. 너무 억울하고 화가 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