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실 "'치마 벌려봐' 선배가 성희롱.. 구속감이다"

정시내 기자I 2021.02.26 00:10:14
이경실. (사진=유튜브 채널 ‘호걸언니_이경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코미디언 이경실이 과거 선배에게 당했던 성희롱 피해를 언급했다.

지난 24일 이경실의 유튜브 채널 ‘호걸언니_이경실’에 새로 올라온 영상에는 이경실이 최양락과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이경실은 “1987년도에 방송국 처음 들어갔을 때, 시청자 입장에서 봤을 때는 개그맨들이 항상 웃음을 전달해주니 ‘분위기가 화기애애할 것이다’, ‘사람들도 굉장히 좋을 것이다’라고 생각하고 갔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런데 개그맨들은 우리가 아는 웃음을 전달하는 사람이 아니었다. ‘어떻게 저런 사람들이 국민들한테 사랑을 받지?’, ‘저 사람들의 양면성을 알고 있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나도 후배일 때 많은 걸 당할 때 정말 폭로하고 싶었다. 만약 그때 폭로했으면 다 구속감”이라고 강조했다.



이경실은 “‘이경실’이라고 들어보지 못했다. ‘야 이 X아’라고 불렀다. 이름을 가끔 부르긴 하지만, 무슨 얘길하다보면 ‘저X 웃기네?’이라고 했다”고 했다.

이를 듣던 최양락이 “음담패설이 심했다”고 하자 이경실은 “나이트에서 만났던 여자애들과 우리를 같은 취급을 했다”며 수치스러웠다고 했다.

이경실은 MBC 예능 프로그램 ‘일요일일요일밤에’ 100회 특집 당시 성희롱을 당했다고 전했다.

그는 “무대가 알루미늄 무대여서 거울처럼 비치는 경우가 있었다. 그러면 치마를 입은 여자들은 속옷이 보일 수도 있다. 그래서 굉장히 조심스럽게 하는데, 어떤 선배 하나가 나한테 치마를 벌려보라고 했다. 무슨 색깔 입었는지 본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그때 들어간 지 1, 2년 됐을 때였는데, ‘어디서 이렇게 몰상식하게 구냐, 이게 지금 말 같은 소리냐’라며 대들었다. 그랬더니 오히려 나한테 욕을 하면서 나오라고 했다. MBC 복도에서 ‘내가 이걸 안 하면 안 했지, 당신하고 이런 행동할 순 없지’라며 대판 싸웠다”라고 했다.

이경실은 “그때 당시 ‘왜 여자가 그렇게까지 하느냐’는 분위기도 있었지만, 나도 그때는 정말 ‘이걸 안 해야겠다’, ‘이런 대접까지 받으면서는 못하겠다’ 라는 생각을 했다. 내가 당시엔 가장이어서 돈을 벌었어야 했지만, 참을 수 없었다”라고 토로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