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연예계 학폭 가해자, 거짓말하면 이 바닥 떠야”

장구슬 기자I 2021.02.28 00:00:30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방송인 박명수가 학교 폭력에 대해 소신발언을 했다.

방송인 박명수 (사진=이데일리 DB)
지난 26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DJ 박명수는 전민기 한국인사이트연구소 팀장과 함께 ‘검색N차트’ 코너를 진행했다.

이날 두 사람은 학교폭력 이슈를 언급했다.

전 팀장이 “지난 주 박명수가 학교폭력을 얘기해서 기사가 엄청 많이 났다”고 하자 박명수는 “학교 다닐 때 이런 친구들이 꽤 있었다. 정신차려야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자 전 팀장은 “지난 주말 사이에 체육계 학폭이 연예인 학폭으로 번졌다”며 “진짜다, 아니다 논란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박명수는 “한번 때리고 마는 친구는 없다”면서 “한번 때린 친구들은 또 때린다. 정말 정신을 차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성년자일 때, 철없을 때 실수할 수 있다. 하지만 진심 어린 사과는 해야 한다”며 “피해자 입장에서는 (사과가) 와 닿지 않기 때문에 화가 나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거짓말하면 이 바닥에서 떠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박명수는 “그때는 왜 그렇게 돈을 뺏었는지 모르겠다. 부르면 안 가면 되는데 가게 된다. 달리기도 느려서 꼭 뺏겼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체육이나 연예계 쪽도 폭력을 관행처럼 해왔다는 건 변명이다”라며 “아이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확실하게 해야 한다. 아이들이 겁내서 학교를 못 가면 안 되지 않나”라고 분노했다.

앞서 박명수는 지난 19일 ‘라디오쇼’ 방송에서도 자신의 학창 시절 학교 폭력 피해 경험을 털어놓으며 학교 폭력 가해자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당시 박명수는 “학교 내 폭력은 없어져야 한다. 저도 돈도 뺏겨보고 많이 맞아봤다. 가방, 신발, 돈을 다 뺏기고 삼색 슬리퍼를 신고 진흙탕을 걷다가 선생님을 만나서 얘기했다. 그 선생님이 야구방망이를 들고 그 친구들을 찾으러 다닌 적 있다”라며 “당한 분들이 많은데 얘기를 안 하는 것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람이 사람을 손찌검하고 때리는 건 절대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연예·체육계 `학폭 논란` 더보기

- 서예지, 김정현 조종·학력 위조·학폭 의혹 모두 부인 [종합] - 졸업사진 때문에 묻혔던 서예지 ‘학폭’ 의혹…다시 수면 위로 - [단독]'이재영·다영 학폭 의혹 진실 밝혀달라' 시민단체, 경찰 고발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