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정동원 "포경 수술 후 '미스터트롯' 결승…종이컵 차고 노래 불러"

김가영 기자I 2021.11.25 06:28:33
‘라디오스타’(사진=MBC)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트롯 가수 정동원이 포경 수술 후 ‘미스터트롯’ 결승 무대에 올랐다고 고백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김영옥, 정동원, 박소담, 솔라가 출연했다.

이날 정동원은 “투혼을 발휘한 무대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미스터트롯’ 결승 무대 때 아빠와 저와 약속한 게 있다. 고래를 잡기로”라고 포경수술을 언급했다.


정동원은 “2년 전 부터 약속을 한 게 있었는데, 코로나19 때문에 결승이 갑자기 연기가 됐다. 병원 예약을 취소할 수가 없어서, 결승이 연기가 됐으니까 수술을 했다. 그런데 갑자기 앞당겨졌다. 그때 일주일 안 지났는데 그렇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정동원은 “소독제 바르고 붕대 감고 종이컵 찬 상태에서 노래를 불렀다”면서 “그때 보면 걸을 때 이상하다. 아파서”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정동원은 “잔잔한 노래를 불렀다. ‘찐이야’ 같은 걸 불렀으면 수술을 다시 할 뻔 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