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이다영, 예의없는 2차가해 멈춰라…사과문 되새기길”

김소정 기자I 2021.04.08 00:00:00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과거 학교폭력 사실을 폭로한 이를 고소한다고 밝힌 가운데 체육시민연대가 “예의조차 없는 2차 가해 행위를 즉각 멈추기를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이재영-이다영 자매 (사진=흥국생명)
체육시민연대는 7일 성명을 내고 “‘반성한다’는 말이 무색하게 돌연 학폭 피해자를 고소하겠다는 이재영-이다영 자매는 본인들이 했던 사과문을 반드시 되새기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체육시민연대는 “‘철 없었던 지난날 저질렀던 무책임한 행동 때문에 많은 분에게 상처를 줬다. 머리 숙여 사죄한다(이재영 사과문)’, ‘피해자들이 가진 트라우마에 대해 깊은 죄책감을 가지고 앞으로 자숙하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겠다(이다영 사과문)’ 단순히 화난 민심을 가라앉히기 위한 보여주기식의 눈가리고 아웅하는 행위였냐”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일부 사실관계를 바로 잡겠다는 취지로 고소를 한다는 행위는 피해자들을 겁박하고 2차, 3차 가해행위를 행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체육시민연대는 “많은 국민들이 스포츠계의 폭력에 손가락질을 하고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고 있는 모습이 보이지 않는 것인가?”라며 “선수생활을 하면서, 자신들의 배경을 권력으로 활용하여 피해자들에게 했던 행위는 결코 치기어린 장난이 아니었고 그것은 분명한 폭력이고 인권침해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뉘우치고 반성의 마음이 있다면 지금 당장 즉각적으로 더 이상 학교폭력 피해자들을 향한 고소 진행을 멈춰야 한다”라며 “현재의 모습까지 성장하면서 겪었을 피해자들의 고통에 다시 폭력하는 행위다. 2차, 3차 가해 행위를 즉각 멈춰라”고 촉구했다.



사진=체육시민연대 페이스북
6일 이재영-이다영 자매는 지난 2월 학폭 피해를 폭로한 A씨에 대해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재영·이다영 자매 측은 폭로 내용에 맞는 부분이 있고 잘못을 반성하고는 있지만 실제 있지 않은 내용까지 포함되면서 자신들도 큰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흥국생명은 “선수들이 개인적으로 변호사를 선임한 뒤 법률 절차를 밟고 있기 때문에 구단 차원에서 어떤 말을 하기가 쉽지 않다. 우리도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 같다”라며 “구단은 고소와 관련해서는 철저하게 무관한 상황”이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이재영·이다영 자매는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과문을 삭제한 상태다.

△ 다음은 체육시민연대 성명문 전문

스포츠 학폭 논란, 2차·3차 가해 행위를 즉각 멈춰라!!

“반성한다.”는 말이 무색하게 돌연 학교폭력 피해자를 고소하겠다는 배구 선수 이다영, 이재영 자매는 사람으로서의 예의조차 없는 2차 가해 행위를 즉각 멈추기를 바란다.

본인들이 했던 사과문을 반드시 되새기길 바란다.

“철없었던 지난날 저질렀던 무책임한 행동 때문에 많은 분에게 상처를 줬다. 머리 숙여 사죄한다.” (이재영 사과문)

“피해자들이 가진 트라우마에 대해 깊은 죄책감을 가지고 앞으로 자숙하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겠다.” (이다영 사과문)

단순히 화난 민심을 가라앉히기 위한 보여 주기식의 눈 가리고 아웅하는 행위였다는 것인가?!

일부 사실관계를 바로 잡겠다는 취지로 고소를 한다는 행위는 피해자들을 겁박하고 2차, 3차 가해행위를 행하는 것이다. 본인들은 가해자였기에 기억을 못하는 것인지 과거의 추억소환을 해보기를 바란다.

하나같이 똑같은 가해자들의 변명 같은 말은 “기억나지 않는다.”

피해자들은 하나하나의 기억이 뼈마디를 후벼 파는 아린 고통으로 기억하고 살았을 것이다. 더 이상 그들을 부추기는 행위를 멈추어야 한다. 이는 스포츠계를 스스로 모욕하는 행위이다.

많은 국민들이 스포츠계의 폭력에 손가락질을 하고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고 있는 모습이 보이지 않는 것인가? 선수생활을 하면서, 자신들의 배경을 권력으로 활용하여 피해자들에게 했던 행위는 결코 치기어린 장난이 아니었고 그것은 분명한 폭력이고 인권침해였다.

구조적인 문제와 그 당시의 국가적 상황, 민심이, 지금과 같이 스포츠인권이 깊이 있게 대두되어 실행되지 못했던 상황이었다면 지금은 바로 꼭 스포츠계가 인권친화적으로 변화되어야 하기에 더 이상 묵과해서는 안 된다.

뉘우치고 반성의 마음이 있다면, 지금 당장 즉각적으로 더 이상 학교폭력 피해자들을 향한 고소진행을 멈춰야 한다. 현재의 모습까지 성장하면서 겪었을 피해자들의 고통에 다시 폭력하는 행위이고 입을 다물도록 재갈을 물리려는 행위는 결코 용납되어서는 안 된다.

2차, 3차 가해 행위를 즉각 멈춰라!!

2021.04.07.

체육시민연대

연예·체육계 `학폭 논란` 더보기

- 서예지, 김정현 조종·학력 위조·학폭 의혹 모두 부인 [종합] - 졸업사진 때문에 묻혔던 서예지 ‘학폭’ 의혹…다시 수면 위로 - [단독]'이재영·다영 학폭 의혹 진실 밝혀달라' 시민단체, 경찰 고발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