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의 국감일정]여가위, 디지털성범죄피해자 지원센터 찾아

권오석 기자I 2020.10.27 18:00:35

현장시찰 진행해 피해자 지원 현황 및 실태 등 파악 예정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오늘에 이어 내일(28일)도 여성가족위원회에서 국정감사를 실시한다.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여성가족위원회의 여성가족부,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한국건강가정진흥원, 한국여성인권진흥원 국정감사가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여가위에서는 디지털성범죄피해자 지원센터 현장시찰을 진행한다. 불법촬영을 비롯해 ‘N번방’ 사건 등 신종 디지털성범죄 사건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만큼, 피해자에 대한 지원 현황과 실태를 직접 확인해보겠다는 것이다.


앞서 27일 여성가족부를 대상으로 열린 국감에서는 정의기억연대 기금 유용 의혹과 박원순·오거돈 전 시장의 권력형 성범죄 등 문제가 거론됐다. 국민의힘 등 야당 의원들은 여성가족부가 권력형 성범죄 사건에 대한 대처가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다만 이 사건에 대한 중요 증인과 참고인 채택이 이뤄지지 않아 여야가 이를 두고 공방을 펼쳤다.

다음은 내일의 국감일정이다.

●여가위(현장시찰)-디지털성범죄피해자 지원센터

2020 국정감사 더보기

- 美대선 긴박..서훈 실장, 국감 중 靑복귀 - 국민의힘 “靑 국감, 권력형 금융사기 특검 필요성 재확인” - 與野, 靑국감서 고성에 난타전…노영민 “윤석열 민망할 것” 비판(종합)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