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문 대통령, 朴 전 대통령 사면해달라”

박태진 기자I 2021.01.14 17:49:11

대법원 최종 선고…사면 요건 갖춰
국민통합 위해 대통령 용단 촉구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사면을 요구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4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대법원 판결을 받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사면해달라고 요구했다.(사진=연합뉴스)
오 전 시장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정농단 및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사건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던 박 전 대통령이 징역 20년형을 받았다”면서 “대법원의 최종 선고가 나옴에 따라 박 전 대통령은 이제 사면 요건을 갖췄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박 전 대통령 사면은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이 있어야 가능하다는 게 오 전 시장의 주장이다.

그는 “문 대통령이 천 갈래 만 갈래 갈라져 있는 국민들의 마음을 모으고, 국민 통합으로 생성된 에너지를 모아 코로나19 위기를 넘기고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서 박 전 대통령을 사면하는 용단을 내려주길 바란다”면서 “그것이 대통령에게 대한민국 헌법이 사면권을 준 이유일 것”이라고 했다.

박근혜 징역 20년 확정 더보기

- '국정 농단' 박근혜, 징역 20년 확정…사면 논의 본격화 전망 - 태블릿PC부터 징역 20년 확정까지…박근혜의 1544일 - [퇴근길뉴스] 박근혜 국정농단 재판 끝…靑 “사면 언급 부적절"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