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주간 실직자 55만명…백신 풀리자 고용 확 늘었다

김정남 기자I 2021.04.22 23:19:15

지난주 미국 주간 실업수당 청구 54.7만건
시장 예상치 하회…일자리 회복 기대 커져

최근 2년 미국의 주간 실업수당 청구 건수 추이. (출처=미국 노동부,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제공)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의 주간 실직자가 지난해 팬데믹 이후 최저치까지 떨어졌다. 코로나19 이후 확 쪼그라들었던 고용시장이 백신 보급과 함께 다시 열리고 있다는 방증이다.

22일(현지시간)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54만7000건으로 전주(58만6000건) 대비 3만9000건 감소했다. 블룸버그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61만건)를 크게 밑돌았다.



직전 발표에서 이번달 둘째주 58만6000건으로 지난해 3월 둘째주(25만6000명) 이후 1년1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는데, 한 주 만에 더 감소한 것이다. 최소 2주간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3만4000건 줄어든 367만건으로 나타났다.

이는 백신 보급 확대에 따라 각종 영업 제한이 풀리면서 고용시장이 서서히 회복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이날까지 미국 내 18세 이상 성인 중 코로나19 백신을 1회 이상 접종한 이는 1억3301만36명이다. 전체의 51.5% 비중이다. 고용 외에 소비, 산업 등 각종 지표가 호조인 것은 결국 백신 속도전이 가팔라지고 있어서다.

판테온 매크로이코노믹스의 이언 셰퍼드슨 수석이코노미스트는 “향후 몇 달간 경제 재개가 본격화하면서 (실업청구 건수는) 현저하게 감소할 것”이라며 “급여 상승은 가속화할 것”이라고 했다.

다만 아직 방심은 이르다는 분석도 많다.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고용이 정상화하려면 주간 실직자가 20만명 남짓 수준까지 줄어야 해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전인 2019년 당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평균 21만8000건 정도였다.

현재 수준은 오히려 역사상 최고치에 더 가깝다. 팬데믹 이전 주간 실업수당 신청 최대치는 2차 오일쇼크 때인 1982년 10월 첫째주 당시 69만5000건이었다.

코로나19 백신 전쟁 더보기

- ‘중국판 화이자' 백신 승인 눈앞…중국, 7월 첫 접종 시작할듯 - 국산백신 개발 속도전…홍남기 “강력한 재정지원”(종합) - [특징주] 삼바·셀트리온, 정부 백신 지원·지재권 면제 가능성 ‘강세’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