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정청래 법사위원장설? 역겹다…민주당 오만에 억장 무너져"

이재길 기자I 2021.04.19 20:01:16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차기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으로 거론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야권이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근식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은 19일 페이스북에서 “정 의원이 법사위원장 맡으면 하늘이 무너지는 게 아니라 국민의 ‘억장’이 무너진다”고 쓴소리를 했다.

김 위원장은 “정 의원보다 인간적으로 점잖고 심성도 합리적인 윤호중 선배도 법사위원장 방망이 들고 거대여당의 입법폭주에 선봉을 자임했는데 까짓 거 정 의원이 법사위원장 맡는 것에 그리 큰 관심도 놀람도 없다”며 “국민의 매를 맞고도 정신못차리고 법사위원장 방망이 그대로 휘두르겠다는 민주당의 오만과 독주에 억장이 무너진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궐선거에 그렇게 참패를 당하고도, 국민들이 위선과 무능의 운동권 정권에 그렇게 매서운 회초리를 때렸는데도 문정권이 여전히 마이웨이를 계속하고 있기 때문에 화가 난다”고 질타했다.



김 위원장은 “여야 존중과 상호 협치의 국회 정상화에 동의한다면, 당연히 윤호중 원내대표 선출을 계기로 법사위원장을 포함해 21대 국회직의 여야배분을 정상화하는 게 맞다”며 “이제와서 국회법 운운하며 법사위원장 보궐선거 하겠다는 건가. 어제까지 자신들이 했던 일을 갑자기 나몰라라 하는 건가”라고 따져 물었다.

그는 “내년 대선 생각하면 정청래 법사위원장이 나쁠 것도 없지만, 그래도 정 의원 본인이 직접 나서서 자신의 법사위원장 자리를 기정사실화하는 모습은 정말 보기 역겹다”고 일침을 날렸다.

그러면서 “정말 위선과 무능의 거짓진보의 민낯, 파렴치와 후안무치의 끝판왕을 보는 것 같아서 아연실색할 뿐이다. 그래서 국민들은 억장이 무너진다”고 성토했다.

이날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정 의원이 ‘법사위원장이 되면 언론개혁 할까봐 두렵나, 국민의힘이 많이 손해를 보느냐’라고 쓴 글을 공유하며 “국민의힘에 힘이 될 것”이라고 힐난했다.

조 의원은 “윤호중 전임 법사위원장은 신문 기자 출신 야당 의원(조수진)에게 ‘지라시 만들던 버릇’, 야당의 서울시장 후보(오세훈)에게 ‘쓰레기’ 등 막말을 퍼부었다. 막말 측면만 봐도 정 의원은 후임으로서 ‘적격’일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청래 법사위원장은 아직은 힘없는 국민의힘에 힘이 되어줄 것이다. 국민의힘이 손해 볼 것 같지 않다”고 덧붙였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