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백신 공급 8월로 미뤄졌다…8월에는 정상화?

박철근 기자I 2021.07.27 17:04:46

정부 “생산차질” 답변만 되풀이
28일 화이나 267.9만회분·29일 얀센 10.1만회분 도입
델타변이·돌파감염 기승…정부 “방역수칙 준수 매우 중요”
비수도권 3단계 적용…일부 해수욕장은 2단계

[이데일리 박철근 기자] 이달 공급 예정이던 모더나 백신이 결국 8월로 일정이 미뤄졌다. 정부는 7월 공급물량도 8월 중에 공급된다고 밝혔지만 또 다시 공급차질이 발생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지난 26일 접종을 시작한 50대뿐 아니라 8월 이후 접종을 시작하는 18~49세 연령층의 접종계획도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27일 브리핑에서 “7월말 예정인 모더나 백신 공급이 8월로 일정이 조정됐다”고 밝혔다. 모더나 백신 공급 차질로 당초 1000만회분을 들여오려던 7월 백신 공급계획(1000만회분)에서 10%가량 모자른 908만회분의 백신이 공급될 예정이다.

(자료= 중앙방역대책본부)


모더나 공급 8월로 연기…모더나에 달린 접종계획

모더나 공급 차질과 관련, 정부는 ‘생산차질’과 ‘공개가능한 범위’라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

정은영 중앙사고수습본부 백신도입사무국장은 “모더나측에 따르면 제조공정상의 문제가 발생했다고 전달받았다”며 “8월 공급물량은 7월 공급물량 제조소와 달라 당초 계획대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 발표대로라 모더나 백신은 이달 중 92만회분(46만명분)이 추가 공급될 예정이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백신 공급 불안감은 여전히 사그러들지 않고 있다. 모더나 백신이 계획대로 공급되지 않을 경우 접종계획 및 일정을 또 다시 조정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정부는 28일과 29일에 각각 화이자 백신 267만9000회분, 얀센 백신 10만1000회분이 추가로 들어올 예정이라고 전했다. 8월 백신공급 및 접종계획에 대해서는 오는 30일 발표할 예정이다.

지난 26일 서울 송파구 예방접종센터에서 55~59세 시민들이 백신접종을 하고 있다. (사진= 방인권 기자)


백신 맞아도 감염…델타변이 무섭네

백신의 원활한 공급이 차질을 빚고 있는 상태에서 백신을 맞아도 코로나에 감염되는 ‘돌파감염’ 추정사례까지 늘고 있다. 최근 4차 대유행 및 델타변이 바이러스 확산과 무관치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방대본에 따르면 지난 22일 기준 국내 돌파감염 추정사례는 779명으로, 직전 집계치(19일) 647명보다 132명 늘어났다. 10만명당 14.1명은 백신을 맞아도 코로나에 걸렸다는 의미다. 백신별로 보면 얀센이 437명으로 가장 많았고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는 각각 172명, 169명이었다.

이 단장은 “모든 백신에서 돌파감염은 발생할 수 있다”며 “국내에서 사용하는 코로나19 백신의 돌파감염 발생률은 매우 낮고, 또 돌파감염이 발생한다고 하더라도 접종 완료자는 중증도나 사망 치명률이 낮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델타변이 확산속도가 빠르고 아직 기존 백신들의 변이 바이러스 대응력에 대한 연구가 부족해 불안심리는 클 수밖에 없는 게 현실이다.

최근 1주간(7월 18∼24일) 국내에서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확진자는 1412명, 이중 델타변이는 1242건으로 87.9%에 달한다. 국내 감염을 대상으로 한 분석(2249건)에서도 절반가량인 1080건이 델타변이 바이러스가 원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단장은 “우리나라도 델타 변이가 우세형이라고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 26일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인천 중구 을왕리 해수욕장의 한산한 모습. (사진= 연합뉴스)
비수도권 3단계 시행…“충남 보령·태안도 대표 피서지인데”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을 막기 위해 27일부터 비수도권에도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가 적용됐다. 전국 비수도권 160개 시·군·구 가운데 124개 지자체가 거리두기 3단계 이상이다. 비수도권 확진자가 1주일째 500명 이상을 기록하고 국내발생환자 비중도 40%에 육박하는 등 확산세가 거세진 상황이다. 하지만 인구 10만명 이하의 36개 시·군 지역은 지자체 결정을 통해 2단계 이하를 적용키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인구가 적고 유행상황이 안정된 인구 10만명 이하의 36개 시·군 지역은 지방자치단체 결정으로 3단계 격상에서 제외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충남 보령과 태안 등 대규모 해수욕장이 있는 대표적인 피서지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상대적으로 약해 피서객이 몰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중수본 관계자는 “이 지역은 방역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고 해수욕장은 오후 7시 이후 취식을 금지하는 등 별도 방역을 강화하고 있어 2단계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며 “중수본도 해당 지자체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백신 전쟁 더보기

- [속보]방역당국 "1차 접종 3600만 넘어, 국민 70%·18세 이상 81.5%" - 유바이오로직스, 코로나19 백신 임상2상 투여 완료 - "성 기능 불구 돼 결혼도 취소"...백신 괴담에 '진땀'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